교황 11월 미얀마, 방글라데시 방문‘확정’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는 11월 27일부터 엿새 일정으로 동남아 미얀마와 방글라데시를 사목 방문합니다.
교황청은 어제(28일)“교황은 두 나라 정상들과 주교들의 초청을 기쁘게 수락했다”며 ▲11월 27일부터 30일까지 미얀마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방글라데시 각각 방문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교황의 두 나라 방문은 미얀마가 전통적인 불교 국가이고, 방글라데시가 이슬람 국가라는 점에서 아시아 전통과 종교와의 대화에 의미 있는 성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교황은 미얀마 방문 중 차별과 박해에 시달라는 이슬람 소수 민족 로힝야족을 위해 목소리를 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교황은 지난 주일 삼종기도 시간에도 최근 미얀마 정부군이 국경을 넘으려는 로힝야족 난민들에게 포격을 가해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사건을 언급하고,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교황의 올 연말 아시아 방문 국가 중에는 인도도 거론됐으나, 인도 정부와의 협의가 원활치 않아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 CPBC News]
693405_1_0_titleImage_1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