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진 주캄보디아대사 이임 환송식 열려…

이임을 앞둔 김원진 주캄보디아대사를 위한 환송식 행사가 지난 12월 5일 저녁 수도 프놈펜 주재 대사관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쓰리 타마롱 총리실장관, 속 첸다 캄보디아개발위원회(CDC) 장관, 옥 라분 농촌개발부장관, 웽 사콘 농림수산부장관, 포옹 사코나 문화예술부장관, 참 프라싯 수공예산엄부 장관 등 정부 고위층 인사들과 미국, EU, 일본, 싱가폴, 라오스, 파키스탄 대사 등 주재외교관, 김현식 한인회장, 강남식 상공회의소 회장, 백강진 유엔크메르루즈재판소(ECCC) 판사, 신창무 PPCBank 행장, 박용진 KB국민은행법인장, 권경무 코트라 무역관장, 정윤길 코이카 소장, 박태훈 한국산업인력공단 지사장, 황규열 대한항공지점장, 서영배 아시아나항공지점장 등을 비롯한 교민사회 각계 주요인사 100여명이 참석, 이임을 앞둔 김 대사와 아쉬운 석별의 시간을 가졌다.
김 대사의 마지막 고별인사에 이어 파키스탄 대사가 주재국 대사들을 대표해 그간 노고에 감사의 메시지를 전하는 한편, 작별인사의 의미로 은제접시를 대사부부에게 선물했다.
이날 이임 환송식 행사에 앞서 김 대사는 훈센총리와 노로돔 시하모니국왕, 사켕 부총리, 허남홍 부총리, 사이 춤 상원의장, 헹 삼린 국회의장, 프락 소쿤 외무부장관 등 정부 고위급 인사들을 차례대로 예방, 한-캄보디아 양국관계증진 및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협조해준 캄보디아 정부측에 사의를 표한 바 있다.
지난 2014년 12월 부임한 김 대사는 그동안 교민사회의 숙원사업인 한국국제학교 건립을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으며, 한해 우리나라 관광객 40만명이 찾는 유명관광도시 씨엠립에 분관이 설치되도록 애썼다. 그 외에도 캄보디아산 망고의 수출길이 열리도록 길을 터, 한국-캄보디아 양국간 무역역조현상을 해소하고 현지에 진출한 우리농업기업들에도 활력을 불어넣어준 바 있다. 김 대사는 재임기간 중 프놈펜 심장부 다이아몬드섬(꼬픽)에 대한민국 소유의 대사관 및 관저가 완공되는 영광스런 순간을 경험하기도 했다.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외무고시 17회(1983)출신인 김 대사는 1997년 양국 재수교 이래 9번째로 부임한 특임전권 대사이며, 역대 대사들 중 가장 긴 3년간 재임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김 대사는 조만간 중국자치구 홍콩 총영사로 부임할 예정이다.
한편, 후임 대사로 오낙영 사우디아라비아 젯다 총영사가 유력하다는 항간의 소문과 지역 언론의 보도까지 있었지만, 아직 외교부의 공식인사발표는 없는 상태다. 대사관 관계자들도 “국왕의 아그레망 승인이 나는 금년 말 또는 내년 초 신임 대사가 부임해 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면서도, 후임 대사가 누가 올지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박정연 기자]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