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아픈 역사 위안부, 대한민국 국민이 먼저 자각해야 한다.”

지난 2월 28일 “같은 국민의 아녀자 입술은 같은 국민 남성의 것”이라는 글과 함께 소녀상에 입맞춤을 하고 있는 사진이 SNS에 올라와 화제가 되었다.

 출처: 노컷뉴스

<소녀상에 일장기와 욱일기가 꽂힌 모습>출처: 노컷뉴스

3월 5일, 한 남성이 자물쇠로 소녀상에 자전거를 묶고 달아나는 일이 일어났다.

그리고 3월 6일, 10대 남학생이 대전시청 보라매공원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에 일장기와 욱일기를 꽂은 사건이 발생하였다. 그는 한국이 싫고, 관심을 받고 싶었다며 순순히 잘못을 인정하였다. 그리고 그는 현재 대한민국의 정치 상황이 마음에 들지 않아 이러한 행위를 저질렀다고 자백하였다.

위 사건들은 일반적 상식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다. 하지만, 우리는 이 사건을 통해 위안부 문제의 현실에 대해 깊이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 그들은 도대체 왜 이러한 짓을 저질렀는가? 그 원인을 알아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정치적으로 혼란한 상황 속에서도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이 역사이다. 특히, 위안부와 같이 약 7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해결되지 못한 우리나라의 아픔이라면 더욱더 마음에 새기고 있어야 한다.
하지만, 위안부 문제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는 사람은 사실상 얼마 되지 않는다. 그 이유는 바로 교육 때문이다. 앞서 일어난 사건들의 원인도 그러하다. 현재 학교에서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깊이 알려주지 않는다. 2012년 이후 한국사를 필수과목으로 지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위안부에 대해서는 깊이 가르치지 않았다.
위안부 이야기를 한국사를 통해 자세하게 교육을 받았다면, 대한민국 국민의 위안부 문제의식은 제대로 갖추어져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적어도 우리나라에서 소녀상은 안전하게 지켜졌을 것이다.

위안부는 한국 역사상 가장 치욕스럽고, 가장 상처가 깊은 역사이다.

일본으로부터 진실 된 사과를 받기 위해서는 우리나라 국민이 위안부에 대한 의식부터 깨어 있어야 한다. 어쩌면 이러한 부족한 교육이 지금까지 정당한 합의와 사과를 받지 못한 이유 중 하나일 수도 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 중 생존자는 단 38명. 작년 6월부터 1월까지 7개월 사이에 세 분의 할머니께서 돌아가셨다.

얼마 남지 않은 시간들. 피해 할머님들의 억울함에 우리나라 국민이 먼저 귀를 기울여야 한다. 그리고 우리나라 국민의 위안부 문제의 심각성 자각을 위해 제대로 된 교육과 위와 같은 사건이 벌어졌을 때 조치를 취할 엄격한 처벌이 필요하다.

# 라이프플라자 YAA! 단원 _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 12학년 전예진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