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힝야 줄다리기’방글라-미얀마 갈등 고조…영공침범 논란까지

불과 3주만에 40만 명에 육박하는 로힝야족 난민의 국경 이탈을 촉발한 미얀마와 어쩔 수 없이 난민을 떠안게 된 방글라데시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로힝야족 난민의 재입국을 막는 미얀마 당국의 국경 지역 지뢰 매설 문제로 갈등했던 양국이 이번에는 미얀마 측 헬기와 무인기의 영공침범 문제로 마찰을 빚었다.
16일 AFP 통신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외무부는 전날 자국 주재 미얀마 외교관리를 불러 미얀마 측 헬기와 무인기의 영공침범 문제에 대해 엄중히 경고했다.
방글라데시 외무부는 성명을 통해 “미얀마군의 무인기와 헬기가 지난 10일, 12일과 14일 우리 영공을 침범했다. 방글라데시는 이 문제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또 방글라데시는 미얀마 측이 재발 방지 대책을 즉각 마련하지 않으면 ‘보장할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엄중히 경고했다.
지난달 25일 로힝야족 반군의 경찰초소 습격으로 미얀마군과 반군 간의 유혈충돌이 시작된 이후 방글라데시 정부가 외교채널을 통해 미얀마에 정식으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은 이번이 3번째다. 방글라데시는 미얀마 당국이 국경을 넘어 도피한 난민의 재입국을 막으려 국경에 지뢰를 매설한다며 정식 항의했고, 미얀마 측이 로힝야족을 방글라데시의 주류를 칭하는 ‘벵갈리’로 표현하는 데 대해서도 반발했다.
그 뿐만 아니라 방글라데시는 최근 로힝야족 난민 취재를 명분으로 자국에 입국한 미얀마 사진기자 2명을 간첩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로힝야족은 인종, 언어, 종교적으로 방글라데시 남부 치타공 주민들과 유사하다. 그러나 로힝야족은 이미 17세기부터 미얀마 라카인주(아라칸)에 거주해온 만큼 이들은 명백히 미얀마 국민이라는 게 방글라데시의 입장이다.
다만, 미얀마에서 차별과 학대를 피해 국경을 넘어온 로힝야족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수용하되 결국은 미얀마가 데려가야 한다고 주장한다. 취재 목적으로 입국하면서 관련 비자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다.
최근 양국 국경 인근의 난민촌을 방문한 셰이크 하시나 방글라데시 총리도 “로힝야족은 몇 세기 동안 미얀마 영토에 거주해온 만큼 미얀마 정부가 이들을 데려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미얀마는 로힝야족을 방글라데시에서 넘어온 불법 이민자를 뜻하는 ‘벵갈리’로 칭하며 정식 국민 자격도 부여하지 않는다.
미얀마의 주류인 불교도들은 영국 식민지 시절 집중 유입된 이들이 과거 불교도들을 상대로 학살을 자행했다면서 악감정을 숨지지 않고 있다.
일부 현지 언론은 이번 로힝야족 유혈사태가 그동안 상대를 견제해온 미얀마 문민정부와 군부, 그리고 국민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계기가 됐다는 분석까지 내놓고 있다.
이런 양국의 입장차 속에 현재 방글라데시에는 미얀마에서 밀려나온 약 80만명의 로힝야족이 난민 캠프에 분산 수용된 채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에 부닥쳐있다. [출처: 연합뉴스]
로힝야족을-지원하는-유엔을-규탄하는-미얀마-불교도[epa=연합뉴스-자료사진]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