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군, 국경넘는 로힝야족 난민 향해 기관총·박격포 공격

경찰 초소를 습격한 이슬람 무장세력과 정부군의 충돌로 최소 89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州)에서 정부군이 국경을 넘어 피신하는 민간인을 향해 총기와 박격포를 발사해 논란이 예상된다.
27일 AFP통신에 따르면 미얀마 정부군은 전날 라카인주 북부의 방글라데시 굼둠 국경검문소에서 국경을 건너려던 로힝야족 난민을 향해 수십 발의 박격포탄을 발사하고 기관총을 난사했다.
현장에 있던 AFP 기자가 이런 상황을 목격했고 방글라데시 국경수비대도 총격 사실을 확인했다.
방글라데시 국경수비대장인 만주룰 하산 칸은“그들(미얀마군)은 민간인을 향해 발포했다. 민간인은 대부분 국경선 근처 언덕에 숨어있던 여성과 아이들이었다”며“그들은 갑자기 기관총을 쏘고 박격포도 발사했다”고 말했다. 미얀마군의 공격으로 사상자가 발생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라카인주에서는 지난 25일 로힝야족 무장세력이 경찰 초소 30여 곳을 동시다발적으로 습격했다. 이에 맞서 정부군이 소탕전에 나서 교전을 벌이면서 12명의 군경과 무장세력 77명 등 지금까지 최소 8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또 양측의 충돌을 피해 수천명의 로힝야족 주민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하려 했지만, 대부분의 난민은 방글라데시 당국에 의해 적발돼 발길을 돌리고 있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지금까지 대략 1천명 가량의 로힝야족 난민을 미얀마로 밀어냈다고 밝혔다.
방글라데시와 인접한 미얀마 라카인주(州)는 불교도들과 소수인 이슬람교도 간 갈등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특히 지난해 10월 로힝야족 무장세력이 배후로 지목된 경찰 초소 습격사건 이후 미얀마군은 이 지역에 대규모 병력을 투입해 몇 달간 무장세력 토벌작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수백 명이 목숨을 잃었다.
또 유엔과 인권단체는 미얀마 군인들이 무장세력 토벌 과정에서 로힝야족 민간인을 학살하고 방화와 성폭행, 고문 등을 일삼으면서 ‘인종청소’를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당시 7만5천여 명의 로힝야족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했다.
그러나 미얀마 정부는 이런 주장을 부인해왔으며, 유엔이 구성한 국제 조사단의 활동도 불허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미얀마군은 이달 초 라카인주 산악 지대에서 불교도인 소수민족 남녀 3쌍이 숨진 채 발견되자 또다시 로힝야족 무장단체를 배후로 지목하고 수백 명의 군인을 보내 토벌작전을 벌여왔다. 또 다수의 불교도도 로힝야족 마을을 봉쇄한 채 물리력을 행사할 조짐을 보여왔다.
한편, 미얀마의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는 최근 벌어진 경찰 초소 습격사건을“테러범들에 의한 잔혹한 공격”이라고 규정하고 규탄했다.
이양희(61, 성균관대 교수) 유엔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은 페이스북을 통해“라카인주에서 폭력은 중단되어야 한다. 모두가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
3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