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의 신쀼 의식 화제 – 미얀마에서 치뤄지는 성인식 –

신쀼를-치루는-아이들-EBS-동영상-

신쀼는 미얀마의 남자 아이들이 7세 정도에 이르면 치르는 단기 출가 의식이다. 미얀마의 남자라면 당연히 치뤄야할 의식으로 생각되는 성인식이다.
신쀼란‘승려가 된다’라는 뜻으로 신쀼 의식을 거쳐야 비로소 사회인으로 대접을 받을 수 있다. 보통 단기는 3~4일 정도 지내며 원하는 경우 몇달 정도까지 지내기도 한다.
신쀼 의식을 치를 때 아이들은 화려한 복장을 하고 백마를 타고 사원에 들어간다. 이는 화려한 왕자로서의 삶을 버리고 승려로 출가한 석가모니를 본 뜬 것이다.
대체로 미얀마의 아이들이 한 곳에 모여 한꺼번에 신쀼 행사를 치룬다. 연중 진행하는 동네 행사로 일종의 축제같은 분위기를 내기도 한다. 동네를 한바퀴 돈 남자 아이들은 머리를 깎고 깎은 머리를 보자기에 싸서 인근 파고다 아래에 묻는다. 이후 본격적인 승려 생활을 시작하며 진정한 성인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거친다.
미얀마에선 불교가 일상이고 생활로 여겨지는 만큼 신쀼 의식도 중요한 의례로 생각된다. 한편, 신쀼는 미얀마에서 치뤄지는 일종의 성인식이다. [출처 :톱스타뉴스]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