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새해들어 환경법 처벌 강화에 나서 베트남 환경 오염 위반시, 처벌 한층 강화된다.

베트남정부는 환경 오염 위반시 기존에는 과태료 벌금만으로 넘어가던 사항도 징역형을 받을 수있게 개정되었다.
베트남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새로 시행된 시행령은 쓰레기 투기로 환경을 오염시킨 사람은 최대 30억 동(132,159달러) 벌금형이나 7년 징역형을 받게 된다. 2009년 발효된 지난 법규은 환경에 심각한 또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하는 또는 제조 시설이나 회사에만 책임을 물었다. 하지만 환경오염으로 인한 범죄의 심각성을 규정할 수 있는 하위법이 제대로 없었다.
황 반 툭(Hoang Van Thuc) 환경부 국장은 기존 법규가 환경 보호에 대해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말했다. 예로 하이즈엉 성(Hai Duong Province)에 있는 베트남 진출 중국 섬유공장의 대표는 지난해 2월 오염된 폐수를 방류하여 벌금 6억 7천 2백만 동(30만 달러)만을 물었다.
베트남 환경부 국장은 올해부터 시행된 개정 법규에는 폐수의 양, 폐기물의 무게, 투기 횟수 등 구체적이며 상세한 측정 가능한 규정이 있어 법적 책임을 묻기 쉬워졌다고 했다.
그는 “이제부터 기업들은 환경 오염을 유발시키는 기술이나 폐기물 처리 시스템에 더욱 신경을 쓰지 않으면 징역형에 처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라고 전했다. 베트남 환경부는 2015년과 2016년 두 차례에 걸쳐 천여 개의 사업체를 조사한 결과 30% 정도가 환경 보호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