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BPA), 하노이서 부산항 사업 설명회 개최 베트남은 부산항의 새로운 물동량 유치를 위한 전략시장

부산항만공사는 지난 3월 30일, 베트남 하노이 롯데호텔에서 부산항만공사(BPA) 우예종 사장, 해양수산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청장 진양현, 베트남 한국대사 이혁, 베트남물류협회, 베트남항만청, 베트남 물류협회(VLA) 회원사, 선사, 베트남 진출 한국기업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항 환적화물 유치 및 배후단지 활성화를 위한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IMG_9419

IMG_9461

IMG_9470

이번 설명회는 지난해 12월 호치민 사업설명회에 이어 베트남에서 두 번째. 베트남 내 국내 제조기업, 글로벌 선사, 포워더 및 베트남 물류관련 정부관계자 등 100여명을 초청해 부산항의 글로벌 환적항만으로서의 경쟁력 및 우수한 항만 배후단지 인프라, 환적화물 증대 및 배후단지 등을 소개했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해양수산부가 ‘한국 항만 배후단지의 기능 및 투자환경 등’을 설명했다.

부산항만공사(BPA)의 김한울사무관은 ‘한국 항만 배후 단지의 기능 및 투자 환경’, 이상원 팀장 ‘경제자유구역 소개 및 개발계획’, 박호철 실장 ‘부산항 및 신항 배후단지 이용 메리트와 개발 계획’, 오창환 소장 ‘부산·베트남 항로 서비스 현황 및 경쟁력’, Maxpeed의 항보상윤 상무이사은 ‘베후 물류단지를 이용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및 이용 장점’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베트남은 부산항과의 교역량이 매년 두 자릿수로 증가하는 전략 지역으로, 부산항의 환적화물 침체에 돌파구를 제공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올해부터 베트남 지역에 기항하는 선박에 대한 항비감면 및 화물에 대한 인센티브를 시행하는 등 공사의 마케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2015년 12월 한국-베트남 FTA 발효 이후 부산항에서 처리한 베트남 컨테이너 물동량은 지난해 기준으로 전년대비 10% 증가한 54만5000개(TEU)를 처리했다. 이중 하노이는 호치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20만개를 처리했다.

이번 방문 기간 중 부산항만공사를 비롯한 한국 방문단은 국내 제조기업, 선사, 포워더 및 글로벌 선사, 포워더를 초청해 네 차례의 별도 설명회도 가진다.
이번 하노이 설명회는 부산항에 대한 높은 관심을 계속 이어가기 위해 계획 되었으며 부산항만공사는 이번 베트남을 시작으로 태국 등 아세안 신흥 경제성장국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해 한진해운 사태로 인한 부산항 환적화물 회복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부산항은 2016년 지난해 총 물동량 1,945만TEU를 처리하였으며 한진해운 사태 등 국내외 부정적 영향으로 2009년 리먼브라더스 사태 이후 처음으로 물동량(총물량 △0.1%, 수출입△2.7% 증가, 환적 △2.7%)를 기록하였다.

이런한 부정적 대내외 환경에도 불구, 부산-베트남간의 물동량은 2016년 수출입 7.5%, 환적 14.3% 증가로 가파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 총물량 545천TEU: 수출입 341천TEU, 환적 204천TEU
베트남은 부산항과 주요 국가간 물동량 중 4위로(2016년 기준), 아세안 10개국 중 가장 많은 물량을 처리하는 중요한 국가인 만큼 부산항만공사(BPA)에서도 한-베트남 물류 활성화에 큰 관심을 갖고 다양한 협력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라이프플라자]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