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해외여행 안전 위해 해외안전지킴이센터 만들 것”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해외에서 발생하는 각종 사건과 사고에 발빠르게 대응하게 위해‘해외 안전 지킴이센터’설립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8월 2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국민인수위원회’대국민 보고대회에 참석한 강경화 장관은 해외여행 시 실종이나 범죄가 일어나면 그 처리를 위한 원스톱 프로세스를 구축하면 좋겠다는 한 국민의 제안에“신속하고 효과적인 초기 대응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해외 안전 지킴이센터에 대해 언급했다.
또 강 장관은“연간 2,200만 명이 해외여행을 하는 현 상황에서 매년 실종사건 50건을 포함해 매일 다양한 사건·사고가 약 40건 꼴로 접수되고 있다”며“새로 신설할 해외 안전 지킴이 센터가 해외 사건·사고 발생 시 영사업무의 원스톱 프로세스를 담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한편 라오스에서 발생한 한국인 여성 실종사건에 대해“실종 3개월이 됐는데 소재파악이 안 돼 같은 연령의 딸을 둔 엄마로서 더 안타깝다”면서“호텔 측으로부터 실종신고를 받은 직후 라오스 당국에 적극 수사를 독려하고 각종 영사지원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얘기했다.
해외 안전 지킴이 센터는 지난 7월 외교부가 해외 체류 국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설치키로 결정했다. 24시간 365일 운영되며 외교부뿐 아니라 행정자치부 등 유관기관이 힘을 합쳐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새 정부 출범 100일 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대한민국, 대한국민’행사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강 장관을 포함해 정부 주요 인사가 대거 참석해 현재까지의 정책 이행 현황을 보고하고 국민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자료 : 재외동포신문]
외교부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