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대 대선 재외유권자, 29만4,633명 확정

이번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는 역대 재외선거 사상 최다인 29만4,633명의 재외유권자(재외선거인·국외부재자)가 참여한다.

2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9대 대선에 참여할 수 있는 재외유권자 수가 국외부재자 24만7,336명, 재외선거인 4만7,297명 등 총 29만4,633명으로 확정됐다고 4월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 제18대 대통령선거의 명부등재자수 22만2,389명에 비해 32.5%P, 제20대 국회의원선거의 15만4,217명에 비해 91.1%P가 증가한 수치이며, 전체 추정 재외선거권자 197만여명의 14.9%에 해당한다.

공관별로는 일본대사관이 1만5,807명으로 가장 많고, 뉴욕총영사관 1만3,716명, LA총영사관 1만3,631명 순이며, 국가별로는 미국 6만8,244명, 중국 4만3,912명, 일본 3만8,009명 순이다. 시·도별로는 서울이 9만7,218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7만4,400명, 부산 1만8,272명 순이며, 세종시가 1,213명으로 가장 적다. 구·시·군별로는 강남구가 8,908명으로 가장 많고, 울릉군이 24명으로 가장 적다.

재외투표는 오는 4월 25일부터 30일까지 기간 중 재외선거관리위원회가 지정하는 기간에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 세계 116개국 204개의 투표소에서 실시된다. 재외선거인명부등에 등재됐으나 재외투표기간 전에 귀국한 경우, 귀국한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자료를 첨부해 관할 구·시·군선관위에 신고하면 선거일인 5월 9일에 투표할 수 있다.

중앙선관위는 이번 대통령선거에 역대 최다 유권자가 참여하는 만큼, 공정하고 투명한 투·개표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유권자도 후보자의 정책과 공약을 꼼꼼히 따져 투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출처: 월드코리안 뉴스]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