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독일·스웨덴·멕시코와 F조… 험난한 16강행 경쟁

신태용호(號)가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서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함께 16강 진출 티켓을 다투게 됐다.
한국은 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 궁 콘서트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주최 러시아 월드컵 조 추첨식에서 F조에 편성돼 독일, 스웨덴, 멕시코를 상대로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이번 조 추첨에서 FIFA 랭킹 1위이자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챔피언인 독일, 유럽의 복병인 스웨덴(FIFA 랭킹 18위),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FIFA 랭킹 16위)와 함께 묶이면서 쉽지 않은 16강 진출 경쟁을 예고했다.
신태용호는 한국 시간으로 내년 6월 18일 밤 9시 니지니노보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스웨덴과 첫 경기에서 맞붙는다.
이어 24일 새벽 3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2차전에서 대결하고, 27일 밤 11시 독일과 카잔 아레나에서 최종 3차전에서 격돌한다.
한국은 1번 포트에서 ‘삼바군단’ 브라질과 우승 후보로 꼽히는 프랑스를 피했지만, 2014년 브라질월드컵 우승팀인 ‘전차군단’ 독일과 만나면서 16강행에 가시밭길을 예고했다.
유럽 플레이오프를 거쳐 러시아행 티켓을 획득한 스웨덴과 북중미 예선에서 6승 3무 1패를 기록하며 1위로 통과한 멕시코 역시 쉽지 않은 상대다.
16강 진출의 첫 고비가 1차전에서 만나는 스웨덴은 유럽 예선에서 조 2위로 플레이오프로 밀렸지만 2006년 독일 월드컵 우승팀 이탈리아를 제치고 본선에 합류한 강팀이다.
한국은 A매치 상대전적에서 스웨덴과 4번 싸워 2무 2패로 한 번도 이겨보지 못했다. 월드컵 본선에서 만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또 2차전 상대인 멕시코도 만만치 않은 상대다. 한국은 멕시코와의 A매치 상대전적에서 4승 2무 6패를 기록했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본선 1차전에서 맞붙어 1-3으로 패했던 악몽이 남아 있다.
최종 3차전에서 맞붙을 독일은 2회 연속 우승을 노리는 우승 후보다.
한국은 독일과 A매치 상대전적에 1승 2패를 기록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에서 맞붙어 0-1로 패했고, 1994년 미국 월드컵 때도 조별리그 3차전에서 2-3으로 무릎을 꿇었다.
한편 일본은 F조보다는 비교적 수월한 상대가 배정된 H조에서 폴란드, 콜롬비아, 세네갈과 조별리그를 벌이게 됐다.
2번 포트로 내려앉은 ‘무적함대’ 스페인은 포르투갈, 모로코, 이란과 같은 B조에 묶여 치열한 16강 진출 경쟁을 예고했고,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 크로아티아, 나이지리아가 묶인 D조도 2장의 16강행 티켓을 건 혈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