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사랑의 맹세, 로즈데이 (5월 14일, Rose Day)

l2

5월은 가정의 달이라 불리는 만큼, 기념할 수 있는 날들이 많은데, 그 중에서도 특히나 5월 14일은 연인들을 위한 날이라고 해도 무방하다. 로즈데이(Rose Day)의 기원은 정확하게 알려진 바가 없지만, 가장 널리 알려진 것으로는 미국에서 꽃 가게를 운영하던 마크 휴즈라는 청년이 있었는데 그가 사랑하는 연인에게 가게의 모든 장미를 바치며 사랑을 고백한 데서 유래했다는 설이다.

장미라고 하면 그 색깔이 다양하고 또 색깔 별로 꽃말이 다 다르다. 먼저 장미라고 하면 바로 떠오르는 빨간 장미의 꽃말은‘열정적인 사랑’이다. 또한 분홍색 장미는‘사랑의 맹세’, 하얀색 장미는‘새로운 시작’, 보라색 장미는‘영원한 사랑’을 뜻한다. 또한, 장미는 색뿐만 아니라 선물하는 장미 송이에 따라서도 그 의미가 다르다고 한다. 예를 들어, 1송이는‘오직 당신만을 사랑합니다’라는 뜻이고, 119송이의 경우는‘내 마음을 받아주세요’라는 고백의 의미가 내포되어있다.
많은 사람들이 로즈데이를 대중들의 소비를 이끌어내기 위한 과도한 상술이 만들어 낸 날 중 하나라며 비웃고들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평생 잊지 못할 날로 기억될 수도 있을 일이다. 그러니 평소 옆에서 나를 지켜봐 주고 응원해주는 사람의 소중함을 잊고 지냈다면, 꼭 비싼 선물이 아니더라도, 그 사람에게 항상 당신을 사랑하고 있다는 말과 함께 장미를 한 가득 선물해보자.
다음은 고객들에게 항상 신선한 형태의 꽃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는 푸미흥에 위치한 꽃가게 2 곳의 정보이니, 필요한 분들은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l3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