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국제 10대뉴스

1_1#1.  ‘아웃사이더’도널드 트럼프, 제45대 미국 대통령 당선
11월 8일 치러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가 당선돼 전 세계에 파장을 안겼다.
2008년 금융위기로 ‘러스트벨트’(쇠락한 공업지대)와 ‘앵그리 화이트’(성난 백인)는 트럼프의 미국 우선주의에 환호했고, 지지 의사를 떠들지 않은 ‘샤이 트럼프’는 조용히 투표로 말했다.

2_1#2.  G-2 美中 신냉전…세계질서 재편
‘G2’로 꼽히는 최강대국 미국과 중국은 아시아 지역 패권을 둘러싸고 첨예하게 대립하며 ‘신(新)냉전’ 시대를 열었다.

3_1#3. 급변 동북아 정세…한반도 격랑의 시대로
북한의 4·5차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결정,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 등으로 동북아 주변 4강의 이해 관계가 엇갈리면서 한반도 정세는 요동치고 있다.

4_1#4. 영국, 43년만에 유럽연합 탈퇴 ‘브렉시트’
6월 23일 영국은 국민투표에서 가입 43년 만에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하는 브렉시트를 선택, 국제 정치·경제적 격변시대를 열었다.

5_1#5. 반기득권 민심 분출에 우파·포퓰리즘 득세
기득권층이 만든 체제와 질서를 무너뜨리고 새로운 정치를 갈구하는 민심이 세계를 휩쓸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을 탄생시킨 미국과 브렉시트를 선택한 영국에 그치지 않고 확산 추세다.

6_1#6. 니스·브뤼셀·올랜도 테러…소프트타깃 테러 공포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 극단주의에 심취해 IS를 추종하는 자생적 테러리스트(외로운 늑대)의 테러는 올해도 이어졌다.

7_1#7.  소두증 지카바이러스 공포 지구촌 엄습
신생아 소두증과 뇌 신경 장애를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가 확산해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었다.

8_1#8. 반이민 정서 확산…인종·종교 갈등과 반목 고조
올해 지구촌에는 갈등과 반목이 넘쳐났다. 오랫동안 자유민주주의 가치로 인정받았던 관용과 포용의 정신은 찾기 어려웠고 사람들은 사회정의를 따지고 약자를 배려하는 ‘정치적 올바름’에 피로감을 호소했다.

9_1#9. 쿠바 공산혁명 지도자 피델 카스트로 타계
쿠바의 공산혁명 지도자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이 11월 25일 향년 90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카스트로가 타계한 이후 그에 대한 국제사회의 평가는 엇갈렸다. 혁명 시대의 상징이었다는 평가와 독선적인 독재자였다는 비판이 함께했다.

10_1#10. ‘귀를 위한 시(詩)’ 밥 딜런 노벨 문학상 수상
소설가, 시인 등 문인들이 후보로 오르내린 가운데 올해의 노벨 문학상 수상자는 미국 싱어송라이터 밥 딜런(75)이었다.
작가가 아니라 음악가로 분류되는 인물이 세계 최고 권위의 이 문학상을 수상한 것은 1901년 첫 노벨 문학상 시상 이래 처음이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