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베트남 산업장관, 교역 1,000억달러 달성 방안 논의 베트남서 산업공동위 개최

한국과 베트남 산업부 장관들이 지난해 11월 양국 정상들이 만나서 합의한 교역 1,000억 달러 달성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해 교역 규모는 639억 달러였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2일 쩐 뚜엉 아잉 베트남 산업무역부 장관과 ‘제8차 한·베트남 산업공동위원회’를 열어 한·베트남 교역 1,000억달러 추진을 위한 상호 호혜적 교역·투자환경 조성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양국간 교역 규모는 수출 477억 달러와 수입 162억 달러 등 총 639억 달러를 기록해 전년 대비 42% 증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린 베트남 다낭에서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오는 2020년까지 교역 1,0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산업공동위에서 양국은 자동차 산업 공동발전과 소재·부품 분야 기업간 글로벌 밸류 체인(GVC) 강화, 태양광 발전과 신재생에너지 복합단지 건설 등 한국 에너지기업이 참여 중인 현지 진출 지원 등에 대한 의견도 주고받았다.
또 교역·투자 활성화와 기업 투자·진출 관련 애로 해소 등을 위한 양국 정부내 창구 역할을 담당하는 ‘코리아 플러스-베트남 플러스’ 설립과 무역·투자활동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한국·베트남 자유무역협정(FTA) 공동 홈페이지 구축·운영’ 등에 대한 양해각서(MOU)에도 서명했다.
이어 양국 장관들은 ‘한·베트남 FTA 공동위’ 를 소집해 양국간 수입규제를 최소화해 서로 부담을 줄이는 데 합의했다. 이번 FTA 공동위에서는 ‘한국-베트남 소재부품 TASK(개도국 생산현장 애로기술지도) 센터’ 설립 추진을 위한 투자의향서(LOI)가 체결되기도 했다.
산업부 당국자는 “발효 3년 차를 맞는 한·베트남 FTA를 차질 없이 이행하고 성과 확대를 위해 금년에도 지속적으로 협력키로 했다”며 “이를 이행하기 위한 2018년 FTA 이행기구 개최계획 마련 등에도 합의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