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베트남 자회사 ‘KBSV’ 출범식 가져 작년 11월 베트남 마리타임 증권사 인수‘자회사’편입 “베트남 탑 티어 증권사로 성장시킬 것”

KB증권은 작년 11월 인수한 베트남 자회사 ‘KBSV(KB Securities Vietnam)’ 브랜드 런칭 행사를 가졌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하노이 본사 및 롯데호텔 하노이에서 전병조 KB증권 대표이사, 베트남 증권위원회 위원장,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 KBSV사장 등 내외빈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KB증권은 작년 11월 베트남 현지 투자은행(IB)과 브로커리지에 강점을 가진 ‘마리타임증권’ 을 인수했다. 마리타임 증권은 작년 기준 자산 330억 원을 보유하고 있고 매출 약 64조원을 내는 증권사다. 베트남은 경제활동 가능 인구가 전체의 60%에 달하고 풍부한 자원을 바탕으로 최근 수년간 고속 성장해왔던 만큼 향후에도 성장 잠재력이 충분하단 게 KB증권의 판단이다.
KB증권은 추후 브로커리지 등 기존 강점을 가진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KB증권의 강점인 IB와 자산관리(WM), IT 등의 역량을 이식해 베트남 시장에서의 업계 탑 티어(Top-tier) 증권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단 계획이다. 또 베트남에 진출했거나 진출 계획이 있는 한국 기업 고객을 위해 M&A 자문이나 자금조달 주선, 신사업 추진 컨설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파생상품 관련 신규 라이선스 취득 등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해 KB증권의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높일 방침이다.
전병조 KB증권 대표이사는 “KBSV를 통해 지속적인 고성장이 예상되는 베트남에 진출해 글로벌 사업 중 이머징 마켓 부분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냈다”며 “향후 다양한 전략을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이를 기반으로 아시아 금융 리더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