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학원, 중국 비정규학교에 한국학생 마구잡이로 보내 물의

중국에서 외국인학생 모집이 허용되지 않거나 직업중고등학교로 분류되는 비정규 학교에 국내 유학원이 학생들을 마구잡이로 모집해 보내고 있어 국내 학부모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중국 북경 풍태구에 있는 뉴브릿지외국어학교에 학생을 보낸 한 지인은“직업고등학교로 분류돼 있고, 외국인학생 모집이 취소돼 있다는 사실을 최근 알았다”면서“한국의 B유학원이 학교 소개와 함께 학생 모집광고를 하고 있어서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 줄 알았다”고 하소연했다.
문제의 뉴브릿지외국어학교는 베이징 풍태구 교육위원회로부터 외국인 학생 입학 모집 허가가 취소된 학교다. 또 한국 교육부가 2월22일 발표한 해외학력인정학교에서도 중국내 직업중고교로 분류돼 있다. 일반 고교 학력이 인정되는 인터내셔널 스쿨이나 보통 고교와는 다른 학교다.
베이징의 한 관계자는“한국의 유학원이 자신의 홈페이지는 물론, 네이버 파워컨텐츠 광고를 통해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입학설명회까지 개최해 한국 학생들을 모집하고 있다”면서“불법유학으로 추방된다든지 비자발급에 제한이 있고 또 나중에 학적이 인정되지 않아 대학진학에 불이익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소개했다.
중국에서도 직업고교와 일반고교의 차이는 한국과 비슷하다. 직업교육을 기본으로 하는 것이 직업고교다. 하지만 대학에 입학하려 할 경우 차이는 크다. 대학 입시를 준비하려고 직업고교에 간다는 게 말이 안되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입시에도 제한이 따른다. 일부 대학들이 직업고교 학생의 선발을 제한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문제의 학교에 학생들을 모집해 보내고 있는 국내의 B 유학원 측은“직업 고교인줄 몰랐고, 외국인 학생 모집에 제한이 있는 줄 몰랐다”면서“중국 학교 측에 그 사실을 문의해놓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학교에 내보낼 학생을 모집하는 이 유학원의 홈페이지에는 직업 고교라는 사실은 밝히지 않은 채“외국 유학생을 위한 국제부 과정, 중국 일반 고등학교 과정이 개설돼 있다”고 소개하면서“뉴브릿지 외국어학교 졸업 시 중국 졸업장 및 미국 고등학교 졸업장 동시취득 가능”이라고 명시하고 있다. 또“중국 북경대 청화대 인민대 합격생 수 1위”라는 과대광고 문구도 넣어 학부모들을 유혹하고 있다.
한편 이 같은 모집내용이 국민신문고에 진정돼 물의를 빚으면서 경찰이 사실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 월드코리안뉴스]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