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한인상공회의소 신임회장에 이용만 DGB특수은행장 당선

이용만 DGB특수은행장이 캄보디아한인상공회의소(이하 캄보디아한상회)를 새롭게 이끌게 됐다.
캄보디아한상회는 3월 7일 오후 주캄보디아대사관 다목적홀에서 제12차 총회를 열고 강남식 현 회장(초대~6대)의 뒤를 이을 신임 회장으로 총회 직전까지 감사를 맡았던 이용만 은행장을, 신임 감사에는 조정수 부영크메르은행장을 각각 선출했다.
앞으로 2년간 캄보디아한상회를 이끌어 갈 이용만 신임 회장은 “이익단체로서 한상회의 존재의 의미를 살리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히고 △코트라와의 업무협력 강화 △청년사업가 위원회 신설 및 청년창업&취업지원 △캄보디아현지기업과의 인적 네트워킹 강화 △국세청, 중앙은행, 농림부 등 정부기관 관계자들과의 정기 조찬모임 상례화 △한-캄 양국 비즈니스맨 연례모임 지속 추진 등 임기 동안 역점을 둘 사업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이 회장은 회칙 개정 내용과 새 부회장단 명단을 발표하고 85개 회원사를 대신해 지난 12년간 한상회를 이끈 강남식 전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강남식 전 회장은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강남식 명예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상회는 2007년 발족 이후 대한상공회의소와의 밀접한 교류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며 FTA 발효 관련 관세 감축 스케줄 책자 제작·배포, 2009년 한-아세안 CEO 서밋 참석, 캄보디아 정부 고위 관료 및 기업인들과의 만남 등 여러 사업을 진행해왔다”며 “앞으로도 우리 한상들은 정당하고 투명하게 기업을 운영하고 양국 기업 및 정부기관, 단체와의 교류 협력을 강화하는데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낙영 주캄보디아대사는 축사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에 대해 설명한 뒤 “대사관은 공적자금이 투입되는 부문에 한인기업의 참여를 늘려 기업의 이윤창출이 극대화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며 한인기업들도 청년 일자리 창출에 관심을 갖고 협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오 대사는 “강남식 회장님의 그간의 노고를 치하하며 새 회장 선출을 계기로 한상회가 다시 한 번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7년 약 10여개 회원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재캄한국경제인협의회’라는 이름으로 출범한 약칭 ‘한경회’는 그동안 캄보디아에 진출한 우리나라 기업회원사간 상호 친목 및 교류협력을 바탕으로 회원사 및 한인경제인들의 권익보호 및 정보공유에 앞장섬은 물론, 다방면에서 양국 간의 경제협력증진에 이바지해왔다. 현재의 ‘캄보디아한인상공회의소’로 이름을 바꾼 건 지난 2016년이다. [박정연 기자]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