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베트남 중소벤처기업, 4차산업 혁신 컨퍼런스 열려 文대통령 베트남 방문 맞춰 양국 中企 협력 강화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진흥공단, 베트남 중소기업개발기금(SMEDF) 공동 주최로 지난 3월 23일, 베트남 하노이 그랜드플라자호텔에서 베트남 중소기업개발기금(SMEDF)과 공동으로 ‘한-베 중소벤처기업 4차 산업 혁신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에 맞춰 열린 부대행사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한국과 베트남 양국의 중소기업간 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렸다.
컨퍼런스에서는 현지 진출한 한국 기업과 베트남 기업에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활용한 국내 스마트공장 팩토리 추진현황과 베트남 기업의 혁신 사례도 공유했다. 기업 간 제조공정 관리 기법을 공유해 제조원가 절감과 생산성 향상 등 제조혁신을 협력할 계획이다.
중진공과 한국여성경제인협회는 베트남상공회의소와 중소벤처기업 상생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중진, 여경협, 베트남상의는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정보 상호공유 △중소벤처기업 사업 활성화 파트너 알선 △기업운영 역량강화 공동 프로젝트 진행 등을 추진한다.
앞으로 3개 기관·단체는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정보 상호공유 △중소벤처기업 사업 활성화 파트너 알선 △중소벤처기업의 기업운영 역량강화를 위한 선진 경영기법 및 생산기술 전수, 세미나, 연수, 전시회, 바이어 상담회 등 공동 프로젝트 진행 등을 통해 양국 중소벤처기업의 동반성장을 도모한다.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이 양국의 협력증진을 위해 힘을 모았다” 며 “이와 함께 글로벌경쟁력을 갖춘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며 “앞으로 양국 중소기업간 교류가 활발해지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이번 대통령의 베트남 국빈방문으로 두 나라의 협력관계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현지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날 주요 의제로 스마트공장 운영, 제조공정개선, 품질관리기법, IC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공장 혁신 사례, 한국 스마트공장 추진현황 및 사례, 베트남 혁신 추진사례, 베트남 스마트공장 현황등 대한 설명이 있었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