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천억원 날린 가상화폐 사기로 베트남 호찌민시‘발칵’

무려 7천억 원이 넘는 돈을 날린 가상화폐 사기 사건으로 베트남 호찌민 시가 발칵 뒤집혔다.
베트남 중앙은행(SBV)은 호찌민 시에서 3만2천여 명이 6억6천600만 달러(약 7천112억원)에 달하는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진 가상화폐 사기 사건을 면밀히 살피고 있다고 일간 베트남뉴스가 11일 보도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모던 테크’라는 업체는‘iFan’이라는 가상화폐에 1천 달러(약 106만원) 이상을 투자하면 4개월 안에 원금의 48%를 이자로 받을 수 있다며 투자자들을 끌어모았다. 또 다른 사람이 가상화폐를 사도록 하면 수수료 8%를 더 챙길 수 있다고 꼬드겨 단기간에 피해자와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그러나 해당 업체는 지난해 말 세계적인 가상화폐 가격 급락 사태와 맞물려‘iFan’의 가치가 단위당 1 센트(약 10원)로 사실상 휴짓조각이 되자 원금과 이자 지급을 중단했다.
대신‘iFan’가격을 일방적으로 단위당 5달러(약 5천300원)로 책정해 현금 대신 지급하다가 갑자기 영업을 중단했다.
이를 알게 된 피해자 수십 명이 지난 8일 모던 테크 본사로 알고 있던 호찌민 시의 한 건물로 몰려갔지만, 가짜 주소지로 밝혀졌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기 사건에 대한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베트남 정부는 가상화폐 유통과 이용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