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재단, 지진 피해 입은 네팔 유일의 한글학교 다시 세우다

– 네팔 카트만두 한글학교 지진 피해 복구 지원으로, 14개 교실 갖춘 한글학교 완공

– 재단 관계자, 12일 완공식 참여해 “안전한 환경 속 학업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것”

□ 네팔 대지진으로 피해 입었던 네팔 카트만두 한글학교가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 이하 재단)의 지원으로 새 터전을 마련하게 되었다.

□ 재단은 2015년 4월 발생한 네팔 대지진으로 파손된 카트만두의 한글학교의 피해 복구를 위해 약1억6천만원을 지원하였으며, 지원 2년여 만에 총 14개 교실을 갖춘 2층 건물(건평 640제곱미터)이 완공됐다.

□ 완공식은 12일 카트만두 현지에서 열렸으며, 오영훈 재외동포재단 기획이사, 박영식 주네팔대한민국대사, 최혜웅 네팔 한인회장, 장성권 카트만두 한글학교 교장, 지역한인 및 한글학교 학생 등 150여명이 참석해 학교의 완공을 축하했다.

□ 동 한글학교는 네팔에 있는 유일한 한글학교로 교민사회의 거점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중요한 시설이었으나 지진과 300여회의 여진으로 건물이 심각하게 파손되어 80여명의 한글학교 학생들은 그간 슬레이트 가건물에서 수업을 받아왔다.

□ 오영훈 기획이사는 “이 학교가 미래 한국과 네팔 양국 관계 발전에 주역이 될 아이들이 꿈을 키워 가는 터전이 되길 바란다”며, “차세대 한인들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학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