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민의 동포애…긴급수혈 요청에 수십명 자원

캄보디아에서 한인이 긴급수혈이 필요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교민 수십 명이 헌혈하겠다고 나서 2차례나 위기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캄보디아 북부 시엠레아프에 사는 김모(62) 씨가 뇌출혈로 쓰러져 수도 프놈펜으로 이송된 뒤 긴급수혈이 필요하다는 연락이 현지 한인회로 왔다.

김 씨가 응급수술 후 5명분의 수혈이 필요한데 형편이 어려워 전전긍긍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박현옥 회장 등 한인회 간부와 교민 15명이 잇따라 김 씨가 입원한 칼멧 병원으로 달려갔다.

한인회 이정수 농업이사와 강용희 사무국장 등 5명이 곧바로 헌혈해 김 씨가 위기를 넘겼다.

병원에 가지는 않았지만 당시 헌혈하겠다고 자원한 교민은 수십 명이었다고 신청현 한인회 대외협력위원장이 14일 전했다.

캄보디아에는 현재 교민 1만5천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어 지난 13일 오후 김 씨에게 추가 수혈이 필요하다는 다급한 전화가 한인회로 걸려왔다.

그러자 한인회는 급히 소셜미디어로 교민들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곧바로 헌혈을 자원한 교민 4명이 병원으로 달려가 피를 나눴다.

덕분에 김 씨는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청현 위원장은 “우리 교민이 이렇게 뜨거운 동포애를 발휘해줄지 몰랐다”면서 “김 씨가 쾌차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