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도박꾼들 전당포로 몰려

[많은 전당포들이 이자율을 올리고 있다 vtc.vn]

월드컵에 돈을 잃은 축구 팬들이 돈을 빌리거나 전당을 잡기 위해 전당포로 달려가고 있다.

그리고 일부 전당포들은 이러한 추세를 이용해 이자율를 인상함으로써 돈을 벌고 있다.
경찰은 지난 금요일에 호치민에서 2,600백만 달러 상당의 거대한 불법 도박장을 급습하여, 도박장을 운영하던 4명을 체포하고 자리에 있던 사람들을 심문하기 위해 소환했다. 용의자들은 필리핀의 한 웹 사이트를 통해 거래를 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베트남에서는 도박이 불법이며 도박을 조직하거나 도박을 하다 걸린 사람은 최고 10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경찰은 축구 베팅을 단속하고 질서와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거리와 식당, 술집 등을 순찰하고 있다.

출처 : Viet Nam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