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베트남 영화의 날’ 18∼19일 개최

영화진흥위원회는 오는 18~19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베트남 영화의 날’ 행사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한국-베트남 수교 25주년을 기념해 ‘베트남 필름 데 인 코리아’를 연 데 이어 올해 2회째를 맞는다. 영진위와 베트남영화국, 롯데컬처웍스, 루믹스미디어가 공동 주최한다.

개막작 ‘디자이너’를 비롯해 ‘불량소녀’, ‘걸 프롬 예스터데이’ 등  베트남영화국이 추천한 3편의 장편 영화가 상영된다.

18일 오후 6시에 열리는 개막식에는 오석근 영진위원장을 비롯해 리 푸옹 중 베트남영화국 부국장, ‘디자이너’의 케이 응우엔 감독, ‘불량소녀’의 레 탄 손 감독이 내한해 참석한다.
두 감독은 영화 상영 후 관객과 대화 시간도 가진다.

영진위는 “베트남 영화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한국-베트남 영화산업 교류 확대를 도모하는 차원에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영진위는 다문화가정을 위한 베트남 영화 상영 지원 사업도 시작한다. 매월  한편, 매주 2회(주중, 주말 각 1회), 연간 12편의 베트남 영화를 롯데시네마 2개관(서울·부산 각 1개관)에서 상영할 예정이다.

출처 : http://vip.mk.co.kr/newSt/news/news_view.php?MSid=P&sCode=21&t_uid=21&c_uid=2988476

# 베트남 필름 데 인 코리아

# 영화진흥위원회

# 베트남 영화의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