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법’ 12개 국어로 온라인 배포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건강가정진흥원은 한국소비자원과 안전 취약계층인 다문화가족 자녀를 위해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가이드를 12개 국어로 제작했다고 8일 밝혔다.

가정 내 추락, 질식, 방문끼임, 삼킴 사고와 엘리베이터, 자동차 탑승 사고 등 실내외에서 자주 발생하는 어린이 사고 예방법과 응급처치법이 담겼다. 예방 가이드는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캄보디아어 등 12개 국어로 번역됐으며 다문화가족이 안전사고 예방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그림을 함께 수록했다.

한국건강가정진흥원 김혜영 이사장은 “생활 속에서 빈번하게 일어나지만 쉽게 놓칠 수 있는 어린이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다문화가족에게 시의적절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예방 가이드는 다문화가족지원포털 다누리(www.liveinkorea.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다문화가족 #다문화 어린이 #한국건강가정진흥원 #한국소비자원 #안전사고예방가이드 #다문화가족지원포털 #다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