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베트남 국영선사 지분 인수 ‘무산’… IPO 연기

<SK그룹이 베트남 국영 선사 ‘비나라인’ 지분 인수전에 독점 참여했음에도 끝내 실패했다. (사진=vneconomy)>

SK증권이 베트남 국영 선사 ‘비나라인’ 지분 인수전에 단독 참여했음에도 끝내 실패했다.
7일 베트남 현지 매체 VN이코노미(VNeconomy)에 따르면 비나라인은 기업공개(IPO) 일정을 연기해 오는 9월 5일 오전부터 9월 7일까지 하노이 증권거래소(HNX)에서 진행한다.
SK중권은 앞서 독점적으로 비나라인 지분 인수에 참여한 바 있다. 하지만 비나라인은 SK증권이 충분한 자금력은 보유하고 있으나 기술·인적 자원 등에 대해 지원을 하기 어렵다고 보고 전략적 주주로서 자격이 없다고 판단했다.
베트남 1위 국영 선사인 비나라인은 올해 3분기 상장 전 프리 IPO을 진행해온 바 있다. 전체 주식의 14.8%를 매각해 외부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었다. 비나라인은 IPO를 연기하면서 매각 지분을 34.8%로 대폭 늘렸다. 이에 따라 매각되는 주식은 2억 8만 주에서 4억 8만 주로 늘어난다.
1995년 설립된 비나라인은 14개의 항구 운영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선박 수는 벌크선 63척, 컨테이너 13척, 유조선 6척 등 82척이다. 베트남 선박 시장 점유율은 25%에 달한다.
한편 SK증권은 지난달 31일 사모펀드 전문운용사 J&W파트너스에 매각됐다. 매각액은 515억 원 규모로 J&W파트너스는 인수 이후 5년간 기존 임직원에 대한 고용보장을 약속하고, 현재 사명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자료 : VNeconomy]

#SK증권 #비나라인 #베트남기업 #베트남항구 #베트남주식#J&W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