젯스타, 5대 중 1대 지연 또는 취소… 4개 항공사 중 가장 높아

<지난 7개월 동안 젯스타항공의 지연과 취소운항이 가장 많았다>

베트남에서 운항하는 비행기 10대 중 1.5대가 지연으로 취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현지 시간) 베트남 항공국에 따르면 2018년 7월까지 베트남에서 운항하는 4개 항공사(베트남항공, 비엣젯항공, 젯스타퍼시픽, 바스코)의 총 항공편 수는 17만 7,510편이었으며, 이중 2만 6,578편이 지연이나 취소됐다. 지연된 항공편이 전체 항공편의 14.7 %를 차지했다. 취소는 521편으로 0.3%를 기록했다.
젯스타항공이 지연과 취소비율이 가장 높았다. 총 2만 1,718편 중 지연은 4,401편으로 운항 횟수의 20.3%에 달했다. 국적기인 베트남항공은 총 7만 6,636편을 운항했는데 그 중 8,970편이 지연됐다. 전체 항공편의 11.7%를 차지했다. 베트남의 저가항공사인 비엣젯은 7만 1,002편의 항공편 중 1만 2,417편이 지연되어 17.5%를 기록했다. 바스코의 경우 7개월 동안 8,054편을 운영했으며 7,855편이 정상 운행됐다. 정상운행비율이 총 비행의 96.7%를 차지했다. 시간 엄수율이 가장 높은 항공사이지만, 바스코는 항공편 취소율이 1.7%로 가장 높았다. 젯스타항공과 베트남항공이 각각 0.5%와 0.2%의 취소율로 그 뒤를 이었다. 비엣젯의 취소율은 0.1%로 가장 낮았다.
베트남 항공국 관계자는 “지연된 항공편의 주된 이유는 기술적 요인으로 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날씨나 비행관리 등 몇 가지 요인이 작용했다”고 밝혔다.

출처 : http://news.g-enews.com/view.php?ud=201808102110208000428b74b45e_1&md=20180811094528_J

#베트남뉴스 #베트남여행 #호치민여행 #하노이여행 #베트남항공권 #베트남저가항공 #베트남항공 #비엣젯 #젯스타항공 #바스코 #베트남_비행기연착 #비엣젯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