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남편 ‘중국·미국인’ 많고 아내 ‘중국·베트남인’ 많다

– 외국인 배우자 83%는 여성…

– 30∼34세 가장 많아

우리나라 국민과 결혼한 외국인 남편의 국적은 중국과 미국이 많고 아내의 국적은 중국과 베트남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가 내놓은 ‘국민의 배우자 지역별 현황’ 통계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우리나라 국민과 결혼한 외국인 배우자는 총 15만 5천 255명이다.

외국인 배우자는 2009년 12만 5천 87명에서 2010년 14만 2천 654명으로 12.2% 증가했고 2013년 사상 처음으로 15만 명을 돌파했으나 이후 증가세가 둔화했다.

외국인 남편의 국적은 한국계 중국(중국동포)을 포함한 중국인이 1만 2천 356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인이 2천 618명, 베트남인 1천 955명, 일본인 1천 229명, 캐나다인 1천 114명 순으로 많았다.

외국인 아내의 국적도 한국계 중국(중국동포)을 포함한 중국인이 4만 5천 521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베트남인(3만 9천 506명), 일본인(1만 2천 304명), 필리핀인(1만 1천 506명), 캄보디아인(4천 247명) 아내가 많았다.

외국인 남편은 2만 5천 788명으로 전체 외국인 배우자의 16.6%에 불과했으며 외국인 아내가 12만 9천 467명(83.4%)으로 다수를 차지했다.

외국인 배우자의 연령은 30∼34세가 가장 많았다. 35∼39세(2만 6천 297명), 25∼29세(2만 5천 30명)가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4만 4천 56명)에 외국인 배우자가 가장 많았고, 서울시 2만 7천 571명, 경상남도 1만 250명, 인천 9천 984명, 충남 8천 197명이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