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베트남타운’ 조성사업 순조

봉화군은 한-베트남의 살아있는 역사인 국내 유일의 베트남 리황조 후손 유적(충효당)을 중심으로 봉화베트남타운 조성사업을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이와 관련 경북도와 공동 기본구상 및 타당성 연구용역을 지난 5월 17일 착수보고회에 이어 이달 20일 오후 군청 소회의실서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군수, 도청 관계자, 화산이씨 종친회원, 베트남다문화 자조모임회원, 실과소장, 용역업체 등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본구상과 세부사업 등의 의견을 나눴다.
화산이씨 종친회와 봉화 베트남 다문화 자조모임회는 이번 사업이 추진되면 한-베트남간의 관계 활성화는 물론 지역경제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엄태항 군수는 “이 사업을 최종보고회 전까지 한국 거주 베트남 대학생, 전문가, 화산이씨 등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국비확보에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봉화베트남타운은 봉성 충효당, 창평저수지를 중심, 베트남역사공원, 베트남마을, 베트남길을 조성해 한~베트남간 다양한 국제교류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출처 : http://www.ksmnews.co.kr/default/index_view_page.php?idx=220979&part_idx=270#09HT

#봉화군 #베트남 #봉화베트남타운 #충효당 #리황조 #다문화 #군수 #도청 #화산이씨 #종친회 #자조모임회 #국비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