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의 모습 보여주고 싶었죠”

현빈이 악역으로 돌아왔다. 개봉을 앞둔 <협상>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 역을 맡았다. 욕설을 내뱉으며 협박과 회유를 일삼는 스크린 속 거친 모습과는 완전 딴판이다. 현빈은 “제가 가진 이미지의 의외성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경찰과 기자가 납치되자, 경찰 소속 최고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이 나서 인질범 민태구와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이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범죄영화다. 극 설정상 서울과 태국에 있는 두 사람은 컴퓨터 모니터를 사이에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한다. 현빈과 손예진은 실제 촬영장에서도 모니터에 비친 서로를 보면서 연기했다. 국내에서는 처음 시도한 이원 촬영 기법이다.
“상대방을 실제 보지 않고 연기하다 보니 호흡이나 동작 등을 바로 알아채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인이어(In-Ear)를 통해 상대의 대사와 호흡을 들어야 하니까 초반 촬영할 때는 이질감도 있었죠” 손예진과 처음으로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지만, 두 사람이 실제 맞닥뜨리는 장면은 많지 않다. 현빈은 “그 점이 아쉬웠다”면서 “다음에는 적으로 만나지 말고, 로맨틱 코미디나 다른 장르에서 만나자고 서로 이야기했다”며 웃었다. 현빈은 ‘멜로킹’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멜로에 강하지만 한동안 그런 모습은 볼 수 없었다. “한동안 확 끌리는 멜로영화를 만나지 못했다”는 그는 “멜로뿐만 아니라 지금과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라면 어떤 배역도 오케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