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남부서 지하수 남용으로 땅 꺼진다…연간 최고 7.3㎝

베트남 남부 메콩강 삼각주의 지반이 1년에 최고 7.3㎝나 내려앉는 등 심각한 지반침하로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무분별한 지하수 이용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면서 당국이 고강도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12일 일간 베트남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메콩강 삼각주의 지반은 최근 몇 년간 연간 평균 1.1㎝ 침하했다.

특히 도시와 산업단지에서는 연평균 2.5㎝가 내려앉고, 호치민시에서는 1년에 7.3㎝나 침하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치민 기술대 연구팀은 1998년에는 호치민 시내 2곳에서만 지반침하 현상이 있었지만 최근에는 12곳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 연구팀이 지난해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베트남 남부 지역에서 이처럼 지반침하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것은 지난 25년간 꾸준히 증가한 지하수 남용 때문이다.

호치민시 남부에 있는 속짱 성과 박리에우 성에만 하루 50만㎥의 지하수가 쓰이고 있다.

연구팀은 지반침하로 도로, 철로, 둑, 건물 등이 손상돼 유지비용이 많이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지구온난화로 주변 해수면이 연평균 3㎜ 상승하고 있다며 홍수피해를 우려했다.

이에 따라 베트남 자연자원환경부는 추가 지하수 개발을 허가하지 않고 기존 지하수 활용시설도 규제하는 법안을 마련, 국회에 제출했다.

홍수로 물에 잠긴 베트남 호찌민시 도로 [베트남뉴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