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입찰 강등사태, 일개 중소기업보다 못해”

베트남 현지에서 국내 제약 의약품의 병원 입찰 등급이 강등 위기에 처했을 때, 현지에 나가 있었던 식약관의 업무 소홀로 인해 식약당국이 대처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식약관은 외교부 소속으로, 식품과 의약품 등 식품의약품 관장 사항들에 대한 현지 정책 정보 등을 우리나라 정부부처에 제공하는 역할이 핵심 업무다. 현재 중국과 일본, 베트남에 총 4명이 파견돼 있으며, 베트남 식약관의 경우 과거 식약처 임직원 출신이다.

김 의원은 오늘(15일) 아침부터 밤까지 이어지고 있는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 자리에서 “식약관은 현지 관료들과 관계를 가지면서 정책적 변화와 움직임을 포착해서 우리나라 국가 차원의 대응을 할 수 있도록 길을 알려주는 역할을 해야 하는데,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실제로 김 의원에 따르면 관련 공문 발송이 올 2월 9일에 났고, 식약관은 같은 달 23일에 받아 식약처에 25일자로 접수했다. 공문이 오가는 도중에 베트남은 국내 제약사 입찰 등급 강등 통보에 대한 답을 요구했다.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해 늑장대응 하면서 문제점이 드러났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류영진 처장은 “취임 전부터 있었던 사안이지만, 식약관이 전문 발송은 늦었지만 사전에 식약처에 유선보고를 하면서 대응했다고 들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김 의원은 해당 식약관의 하반기 동향보고에서 베트남 입찰기준 변경이 어디에도 없었고, 제약사들보다 정보다 늦은 부분에 대해 질타했다.

김 의원은 “식약관이 베트남에서 진행되고 있는 정책 변화와 정보망에 관심도 없었던 거다. 일개 중소기업만도 못한 능력”이라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류 처장은 현재 베트남 식약관은 새 인사가 발령난 상태라는 점을 전제하고, 취임 당시부터의 대처사항을 보고했다.

류 처장은 “취임 당시 제약사들이 (베트남 입찰 강등을) 받아들이는 분위기였지만 ‘이건 아니다’ 싶어서 직원들을 파견하고 동향을 파악했다. 나 또한 직접 방문했고 청와대 국빈방문 시 사안을 살펴달라 요청도 했다. 결과적으로 2등급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며 문제가 되는 부분은 체크해보겠다고 밝혔다.

  

출처 : http://www.dailypharm.com/News/244733

#베트남 #입찰 #강등사태 #일개 #중소기업보다 #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