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3쿠션여왕’ 스롱 피아비 “캄보디아서도 축하 많이 받았죠”

‘국내 랭킹 1위’ 스롱 피아비가 국내를 넘어 아시아 무대를 평정했다. 최근 막을 내린 ‘2018 잔카 제1회 아시아여자3쿠션당구선수권대회(이하 아시아선수권)’에서 우승을 차지한 것.
이 대회 초대 챔피언에 오르기까지 과정은 쉽지만은 않았다. 조별 리그로 치러진 예선전은 애버리지 차이로 간신히 통과했고, 8강전부터 결승전까지는 매 경기 어려운 승부를 펼쳤다. 초대 ‘아시아 3쿠션 여왕’ 자리에 오른 스롱 피아비의 소감을 들어봤다.

▲ 처음으로 개최된 아시아선수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우승해서 너무나 기쁘다. 아시아선수권을 대비해 연습을 많이 했다. 그동안 힘들게 연습한 보람이 있어서 뿌듯했다.
▲ 아시아선수권을 대비해 어떤 준비를 했나.
= 좋은 애버리지를 기록하자는 마음으로 준비했다. 1점대 에버리지를 기록하는 것이 개인적인 목표다. 기술적으로는 포지션 플레이를 중점적으로 연습했다.
▲ 모국인 캄보디아 반응은 어떤가.
= 캄보디아 사람들로부터 ‘축하한다’ ‘자랑스럽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내가 한국에서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캄보디아 현지에 당구를 배우고 싶어하는 사람들도 많이 늘어났다고 한다.
▲ 우승하는 순간 누가 가장 먼저 생각났나.
= 남편과 캄보디아에 있는 가족들이다. 특히 캄보디아에 있는 가족들과는 거의 매일 통화하는데 잘하고 있다고 격려해줘서 큰 힘이 됐다. 남편에게도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 우승 직후 방송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렸는데.
= 예선전을 너무나도 힘들게 뚫고 올라왔다. 중간에 떨어질지도 모른다는 공포감도 있었다. 마이크를 잡고 얘기하는데 ‘참 힘든 과정을 거쳐 우승했구나’하는 생각에 울컥했다.
▲ 예선전 얘기를 해보자. 1승2패를 기록한 상태에서 이신영(평택·세계 62위)과 니시모토 유코(일본·71위)의 경기 결과에 따라 본인의 본선 진출과 탈락이 결정되는 상황이었다. 마지막 경기를 지켜볼 때 어떤 심경이었나.
= 사실 어떤 상황인지 정확히 모르고 있었다. 내 경기가 끝나고 본부석에 가서야 신영 언니 경기 결과에 따라 내 결과도 바뀐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 신영 언니 경기가 빨리 끝나기만을 기다렸다.
▲ 대회 예선전이 끝나고 히다 오리에(일본·3위)와 연습 경기를 했다던데.
= 연습 경기를 하면서 히다 언니 플레이를 많이 배웠다. 그래도 경기는 내가 이겼다. 점수는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 8강에 올라서 조별 예선에서 맞붙었던 김민아를 또 만났다. 이 경기도 승부치기까지 가는 접전이었다.
= 내가 분명 큰 점수 차이로 이기고 있었는데 중간에 (김)민아가 대량 득점을 내면서 쫓아왔다. 그렇게 접전을 펼치다 승부치기까지 왔다. 승부치기에서 민아가 먼저 1점을 올린 뒤 내가 후구 공격을 했다. 초구 배치에서 스트로크를 했는데 공이 미끄러지는 느낌이 들어서 ‘내가 졌구나’라고 생각했는데 키스가 나면서 행운의 득점이 됐다. 그러면서 다음 공 배치도 예쁘게 떴다. 그래서 운 좋게 이길 수 있었다. 경기 후에 민아한테 ‘축하한다’는 카톡을 받았다. 하하.
▲ 사카이 아야코(일본·20위)와 맞붙은 4강전 또한 어려운 경기였다. 초반에 고전하다가 간신히 역전승을 따냈다.
= 사카이는 경험도 많고 잘 치는 선수다. 노련한 상대를 만난데 비해 나는 경기 감각을 찾지 못해 고전했었다. 그렇지만 뒤늦게 감을 찾아 열심히 쫓아갔다. 쉬는 시간 때 현장에 있던 팬들이 ‘긴장 풀고 해’ ‘역전해라’ 등등 많은 응원을 해주셨다. 그 덕분에 힘을 내서 역전할 수 있었다. 거기에 상대가 후반전에 난조를 보이는 등 약간의 운도 따라줬다.
▲ 어렵게 결승까지 올랐다. 상대가 김보미(김치빌리아드·11위)였다. 김보미와는 최근 각종 대회 결승전에서 자주 만났는데.
= 사적으로 친한 것과는 별개로 (김)보미는 실력이 좋은 선수다. 그래서 결승전 상대가 보미로 결정된 순간 긴장됐다.
▲ 김보미와의 결승전은 여러 차례 리드가 바뀌는 명승부였다. 박빙 승부에서 이길 수 있었던 원동력은.
= 보미와는 평소에도 경기를 많이 해봤기 때문에 어차피 서로에 대해 잘 알고 있다. 때문에 보미를 신경 쓰는 것 보다는 내 공에, 내 스트로크에 집중하자고 생각했다. 또 이겼을 때와 졌을 때의 기분이 다르기 때문에 이겼을 때의 기분을 생각하며 경기에 임했더니 좋은 결과가 따라왔다.
▲ 결승전이 끝난 후 김보미 선수와 무슨 얘기를 나누던데.
= 결승전에 대한 얘기를 하면서 서로 칭찬을 주고받았다. 시상식 후에는 보미와 같이 저녁식사를 하고 집으로 왔다. 보미는 좋은 선수이기도 하면서 참 착한 동생이다. 가끔 ‘언니 한국어 공부 좀 더 해’라면서 타박하기는 하지만. 하하.
▲ 예선부터 결승까지의 험난한 여정을 들어봤다. 그 과정 중 가장 힘들었던 경기를 꼽자면.
= 민아와 두 번 붙었는데 그 경기들이 다 어려웠다. 8강전에서는 내가 간신히 이겼고, 예선 3번째 경기에서는 내가 24:16까지 이기고 있었는데 민아가 후구 공격에서 하이런 9점을 치는 바람에 그대로 역전패(예선전은 25점제)했다.
▲ 아시아선수권은 세계캐롬연맹(UMB) 랭킹포인트가 반영되는 대회다. 이번 우승으로 80점을 확보해 세계랭킹 3위권 진입도 가능해보인다.
= (크게 놀라며) 정말인가? 생각하지도 못했다. 감히 꿈조차 꿀 수 없던 일들이 벌어진 것 같다.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