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움과 숙제 남긴 캄보디아 2018 한국문화축제

다양한 한국문화 체험 행사 열었지만,
운영 미숙과 한국음식 없는 먹거리 장터 한마당은 문제

한국의 전통문화 소개를 통해 양국의 이해와 우호증진을 위한 2018 한국문화축제(Korea Cultural Festival 2018)가 주캄보디아한국대사관과 한국국제협력단 코이카 공동후원으로,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양일간 왕립프놈펜대학(RUPP) 한·캄협력센터(CKCC)에서 개최됐다.
17일 오전 센터 내 다목적홀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오낙영 대사와 정윤길 코이카 소장, 이 대학 총장 등 주요 관계자들과 재학생들이 참석했다.
쳇 체아리(Chet Chealy) 왕립프놈펜대학교 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금번 한국문화축제가 한국의 전통 문화 및 현대 문화, 지식 및 경험을 학생과 대중들에게 알리는데 매우 유익한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아무쪼록 동 행사가 한-캄 우호 협력관계 강화에 기여하길 바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의 양국간 협력을 더욱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축사에 나선 오낙영 대사는 “KOICA의 지원으로 지난 2014년 건립된 한캄협력센터에서 120여 명의 왕립프놈펜대학교 재학생들이 태권도를 배우는 등 양국 젊은이들의 교류의 장이 되고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IT 전문교육 과정 등 다양한 협력 사업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양국민간 문화를 통한 쌍방향 소통이 확대될 수 있도록 대사관도 적극 지원에 나서겠다. 아울러, 한국 문화축제를 통해 양국 국민간 이해를 돕고, 한국문화에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현지 대학생들은 주말에 펼쳐진 다채로운 한국문화와 전통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태권도 시범, 한복 콘테스트, K-POP 공연, 한국 Quiz 대회, 한국화장품 메이크업 클래스, 떡볶이 만들기 경연대회, 닭싸움, 투호. 윷놀이 등 전통놀이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시간대별로 진행돼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떡볶이, 김밥 등 한식을 직접 만들고 관람객들의 시식 및 투표를 통해 우승팀을 선정하는 코너는 주변 관람객까지 모여들 만큼 단연 큰 인기를 모았다.
다만, 이번 행사는 다소의 아쉬움과 함께 앞으로 풀어야 할 숙제도 남겼다. 지난해에 비해 행사 준비와 운영, 내용면에서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다. 일부 참석자들은 “‘한국문화축제’라는 이름에 걸맞지 않게 행사 프로그램 중 일부는 부실하거나, 예년과 다를 바 없는 식상한 프로그램들이 적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특히, 한·캄협력센터 앞마당에 펼쳐진 한국문화장터는 준비 운영이나, 내용면에서 큰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문화를 홍보해야할 부스는 한국 축제 로고가 그려진 티셔츠를 파는 부스가 전부였다. 예전처럼 한식을 소개하거나 판매하는 코너는 단 한 곳도 찾아보기 힘들었다. 붕어빵을 판다는 부스는 행사기간 중 철거해 빈자리로 남아있었다. 저작권이 의심스런 조악한 수준의 한류연예인 사진액자 판매부스와 교민업체가 참가한 치킨 매대 한 개가 전부였다. 싱가포르계 사설교육기관 홍보부스나, 현지 책 판매, 현지 수공예 액세서리 등 한국문화 행사와 전혀 무관한 홍보 판매 부스가 대부분이었다. 한국음식 코너가 있어야 할 자리는 싱가포르와 일본, 대만, 캄보디아 길거리 음식과 국적불명의 메뉴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일본 국제협력기구(JICA)가 후원하고, 왕립프놈펜대학 내 일본어학과가 주관하는 일본문화축제와는 내용과 수준에서 여러모로 비교가 된다”고 한 교민 관람객은 꼬집었다.
매년 열리는 일본문화축제는 일본 교민 기업들의 홍보 각축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양한 일본 먹거리부터 참신하고 풍성한 이벤트가 열린다. 적극적인 홍보 노력 덕분에 행사장이 비좁을 정도로 축제기간 내내 관람객들로 가득 찬다. 현지 진출 일본 기업들의 참여도도 매우 높다. 교민 자영업자들도 자신들이 만든 제품을 홍보하기 위한 장으로 적극 활용하려 애쓴다.
반면, 이번 한국문화축제행사는 ‘축제’라는 표현을 쓰기 무색할 절도로 솔직히 홍보 노력도 부족했다. 축제가 열리는 지 아는 외부인들은 극히 드물었다. 교민들도 대부분 그런 행사가 있는 지 조차 몰랐다. 심지어 대사관은 최소한의 홍보 노력도 기울이지 않았으며, 공식홈페이지에는 한국문화축제를 알리는 단 한 줄의 홍보 글도 올라와 있지 않았다. 직접 주관한 행사가 아니라는 해명도 변명에 지나지 않는다.
한 교민 참석자는 “‘한국문제축제’라는 이름을 내건 만큼 앞으로는 한·캄협력센터의 운영 관리감독을 맡고 있는 코이카가 학교측과 상의해 축제 준비와 운영에 있어서 좀 더 신경 쓰고 챙길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우리 대사관도 함께 고민하고 풀어야할 앞으로의 과제다. [박정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