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베트남에서 이중언어 캠프 운영한다

경북도가 베트남 출신 다문화가족 자녀들을 대상으로 이중언어 능력을 강화하고자 베트남에서 이중언어 캠프를 운영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캠프는 지난 7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열흘간 베트남 칸화성에 있는 칸화대학교에서 열린다(사진).

도내 베트남 출신 다문화가정 초·중등 자녀 가운데 이중언어대회 수상자, 국내캠프 성적우수자 등 20명을 대상으로 이중언어 집중학습, 베트남 문화 탐방, 현지 대학생들과의 멘토링 학습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이중언어 국내외 캠프’는 경북도가 전국 유일하게 운영 중인 다문화가족 지원기금 사업으로 추진하는 다문화자녀 글로벌 인재육성 지원사업의 하나다.

경북도는 2014년 65억원의 다문화가족 지원기금을 조성해 2015년 베트남어를 시작으로 매년 베트남과 중국 등에서 이중언어 국외 현지캠프를 마련하고 있다.

오는 1월말과 8월에는 10일씩 국내 이중언어 캠프를 열고 9월에는 ‘전국 이중언어대회’도 개최한다.

조광래 경북도 여성가족정책관은 “다문화가족 자녀에게는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두 개의 언어를 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이를 활용해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972262&code=61122022&cp=nv

#경북도 #베트남 #이중언어 #캠프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