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베트남 8강 격돌, 박항서 매직 “도전해 보겠다”

2019-01-22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이 일본과의 8강전에서 다시 한 번 기적을 써내겠다고 다짐했다.

박 감독은 21일(이하 한국시간) 일본과 사우디아라비아의 16강전을 현장에서 관전하며 오는 24일 치르는 8강전을 대비했다. 베트남의 8강 상대는 일본으로 결정됐다. 일본은 도미야스 다케히로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사우디아라비아를 1-0으로 제압했다.

그는 한국 취재진을 만나 “일본과 맞붙게 됐다. 전력이 안되는 것은 알고 있다. 전부 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이다. 쉽지 않은 상대지만 한 번 도전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베트남은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일본을 제압한 적이 있다. 당시 베트남은 8강전에서 일본을 제압하고 사상 첫 아시안게임 준결승에 진출 한 바 있다.

하지만 박 감독은 아시안게임 승리에 대해서는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그는 “그땐 22세 이하팀이었다. 지금과 다르다”고 냉정하게 말했다.

이어 “일본은 중앙이 굉장히 밀집이 되어있다. 방법을 찾아봐야 한다. 일본은 정교하고 패스가 뛰어나다. 허점만 보이면 놓치지 않는다. 그 부분을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 http://news.mtn.co.kr/newscenter/news_viewer.mtn?gidx=20190122102704624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