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이한의 사랑과 눈물

이 작품은 온전한 소설적 픽션이라기보다는 작가 자신의 참전 수기에 가까운 이야기이기 때문에 이해가 된다. 문학적 성과보다는 전쟁의 잔인성을 일깨우는 한편 전장에 핀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로 읽혔으면 하는 바람이다. 베트남과 한국이 우의를 다지고 평화 시대를 갈구하는 이 시대, 베트남전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는 점에서 꼭 필요한 작품이 아닌가 한다.
백마부대 소총수인 문철은 베트남전에 파병되어 다양한 전쟁 체험을 한다. 그리고 전투 외에도 대민봉사활동 등 베트남에서 파악한 현실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과 인간의 존엄을 깨닫게 된 것은 큰 결실이다. 이 소설을 통해 국가나 군대와 같은 집단 논리가 개인의 권리를 억압하고 파괴한다는 것도 분명히 깨닫게 해주었다. [글_한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