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손 중국인 ‘바이 베트남’ 러시, 차이나머니 베트남 부동산 시장 강타

베트남이 제2의 ‘세계의 공장’으로 주목받는 가운데 ‘큰 손’ 중국인들이 호치민, 하노이 등 베트남 주요 도시 부동산을 대대적으로 사들이고 있다. ‘바이 베트남’ 러시 속에 중국은 한국 등을 제치고 ‘베트남 부동산 최대 해외 투자국’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중국의 해외 부동산 정보 사이트 쥐와이왕(居外網)에 따르면 2018년 베트남 경제중심 도시 호찌민의 외국인 부동산 투자자 중 중국인이 31%를 차지, 2016년 2% 2017년 4% 대비 크게 증가했다.

이에 따라 베트남 국내와 한국 투자자에게 밀려 6위에 머물렀던 중국이 2년 만에 베트남 부동산의 ‘큰 손’으로 등극했다.

 

매체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인 잠재적 구매자의 베트남 부동산 매입 문의 건수는 2017년 대비 124% 증가했다. 심지어 2017년에는 전년(2016년) 대비 458% 급증했다.

뤄쉐신(羅雪欣) 쥐와이왕 최고경영자(CEO)는 “2018년 4분기 중국인의 베트남 부동산 시장 문의 건수가 전 분기 대비 77% 증가했다”며 “베트남 부동산 시장을 향한 중국인의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쥐와이왕은 글로벌 기업의 베트남 진출이 가속화할 전망이어서 앞으로도 중국 등 해외 자본의 베트남 부동산 매입 열기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추진해 온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 해상 실크로드)도 중국 자본의 베트남 부동산 매입 러시의 한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베트남 현지의 글로벌 부동산 전문가는 “중국인들은 주거가 아닌 투자 목적으로 베트남 부동산을 사고 있고, 부동산 가격 상승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중국인이 지금 베트남 부동산시장을 가격 오르기 전 상하이(上海)와 비교한다”며 “가치 상승에 대한 기대가 큰 편”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인 부동산 투자자가 가장 선호하는 베트남 지역은 호치민, 하노이, 냐짱, 투란, 껀터 순이다. 가격은 비싸도 추가 상승 가능성이 높은 프리미엄 물량을 선호하는 것.

류톄청(劉鐵成) 베트남 부동산 시장 전문가는 중국인 투자자에 대해 “구체적인 미래 계획이 세워진 신(新)도시를 선호하는 편”이라며 “지하철역 주변, 중심 상업구역은 물론 인프라 확충 계획이 확정된 지역에 집중 투자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확천금을 노린 무모한 투자 역시 중국인 투자자의 특징”이라며 “정확한 정보 없이 거액을 투자하는 경우가 빈번하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로 인한 버블 피해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쥐와이왕은 “외국인 특히 중국 자본의 투기 조짐이 일면서 베트남 당국이 부동산 시장의 교란을 우려해 조만간 규제 조치를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외국 자본이 몰려들면서 홍콩의 경우 10년 사이 부동산 가격이 207.58% 상승한 바 있다. 뉴질랜드 경우 4년 사이 오클랜드시 부동산 가격이 75% 급등하자 지난해 8월 외국인의 부동산구매를 제한하는 법안을 내놓았다.

베트남은 지난 2015년 7월 시행된 ‘주거법’에 따라 아파트 한 동의 경우 30%까지 외국인 소유를 허용하고 있다.

중국 자본이 베트남 등 해외 부동산 매입에 열을 올리는 것은 중국 부동산 시장 고평가와 부동산 규제정책, 그리고 시진핑 지도부의 반부패 정책 때문이라는 진단이다.

한편 최근 베트남 부동산시장은 △경제 고속 성장 △중산층 확대 △소비력 강화 등에 힘입어 전례없는 활황세를 보이고 있다.

 

출처 :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02140006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