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베트남 하노이지점 개점식 열려 베트남에서 원스톱 서비스 시작 베트남 디지털뱅킹모델 개발에 앞장

KB국민은행은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하노이지점 개점식을 20일, 하노이 경남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허인 KB국민은행 은행장, 하정 KB국민은행 자본시장본부 전무를 비롯하여 김도현 주베트남 한국대사, 응우엔 반 주(Nguyen Van Du) 베트남 중앙은행 은행감독원 원장등 한-베 정부 관계자, 베트남 진출 한국 기업인, 한국교민 그리고 베트남 언론사등이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KB국민은행 하노이지점은 2011년부터 영업 중인 호치민지점에 이은 베트남 내 2번째 지점으로 최근 베트남의 개발 및 투자, 한국기업 진출이 집중되고 있는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기존에 진출한 KB증권, KB손해보험 등 KB금융그룹 계열사간 시너지 기반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서울 본점과 하노이지점 내 전담조직 운영을 통해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시아 국가에 특화된 디지털뱅킹모델을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허인 은행장은 축사를 통해 “KB국민은행은 많은 분들의 도움과 성원에 힘입어 8년전 호치민에 이어 신남방정책의 중심 국가인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지점을 개점하게 되었다.”라며 “하노이지점을 통해 베트남 북부지역에 진출한 기업에 대한 여·수신 및 수출입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투자은행(IB)시장, 자본시장, 디지털뱅킹 서비스 및 KB금융그룹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한 원스톱 종합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안 타이 선(Doan Thai Son) 베트남중앙은행 부총재의 축사를 응우엔 반 주(Nguyen Van Du) 베트남 중앙은행 은행감독원 원장이 대독했으며 “KB국민은행은 한국에서 최대 지점망과 자산규모나 고객 숫자에 있어 한국을 대표하는 은행으로 이번 하노이지점 개점을 축하드린다.”라고 말했으며 “베트남 정부는 주택금융 개발·정책을 실시하고 있어 이와 관련하여 KB국민은행과의 협력과 협조가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김도현 주베트남 한국대사는 “최근 베트남 경제 산업분야가 제조업에서 금융·서비스 업종으로 다변화된는 시점”이라며 “금융은 신뢰와 믿음에서 출발하는 분야로 KB국민은행의 하노이지점 오픈을 축하드리며 베트남에서의 성공을 기반으로 동남아 시장으로도 진출이 되길 바란다.”라고 축사했다.
베트남은 풍부한 노동력, 정치적 안정성, 적극적 투자유지 정책, 내수시장 잠재력 등을 기반으로 매년 6% 이상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또 1억명에 가까운 인구 규모지만, 은행 이용률은 낮아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며, 수많은 현지 진출 한국기업과 한국 본사를 잇는 글로벌 금융서비스가 필요한 지역으로 평가된다.
[하경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