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여성 시신 발견된 원룸에 만취해 있던 50대 남성

베트남 여성 A씨(31)가 13일 오후 3시45분쯤 경북 구미 원평동의 한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에 나섰다.

목격자 B씨는 “A씨의 연락이 수일째 닿지 않아 원룸에 찾아가니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A씨의 지인이다. A씨는 침대 위에서 숨져 있었다. 한국 남성 C씨(58)는 침대 밑 바닥에서 술에 취한 채 쓰러져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주점 종업원, C씨는 택시 운전사로 확인됐다. 경찰은 C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사인을 확인할 예정”이라며 “C씨를 상대로 타살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 #베트남여성 #부검 #타살 #베트남여성사망

출처: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140780&code=61121211&cp=n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