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하롱베이 그리고 옌뜨까지 ‘한 번에’

최근 몇 년간 동남아로 향하는 여행객들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이 찾는 인기 여행지는 바로 베트남이다.

자유투어 관계자는 “베트남의 인기 지역인 하노이와 하롱베이 그리고 옌뜨를 한 번에 여행할 수 있는 베트남 5일 상품이 특히 인기”라면서 “이번 상품은 특급호텔에 머무르며 베트남 6대 특식까지 맛볼 수 있는 퀄리티 높은 상품으로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고 밝혔다.

◇ 하롱베이

하롱베이는 ‘하늘에서 용이 내려온 만’이라는 뜻으로 바다 건너에서 쳐들어오는 침략자를 막기 위해 하늘에서 용이 내려와 보석과 구슬들을 뿜어냈으며 그 보석과 구슬들이 바다로 떨어지며 다양한 모양의 바위가 되어 침략자를 물리쳤다는 전설이 담겨있다.

투명한 에메랄드빛 물길 사이로 3천여 개의 섬과 기암절벽 그리고 동굴이 어우러져 신비로운 매력을 뽐낸다.

◇ 티톱섬

티톱섬은 하롱베이에서 뾰족하게 우뚝 솟아있는 섬으로 구 소련의 우주비행사 티톱(Gherman Srepanovich Titoy)이 이곳을 방문했던 1962년 그의 이름을 따서 티톱섬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특히 30m 높이에서 하롱베이의 기암괴석과 숲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는 또 다른 하롱베이의 비경을 만날 수 있는 최고의 포인트다.

◇ 호치민생가

1954년부터 1969년까지 호치민이 살았던 생가로 2층 구조의 나무로 된 주상가옥이다.

호치민 생가 내부에는 그가 생전에 사용하던 물건들이 전시돼 있는데 물건을 보면 그의 생활이 얼마나 검소했는지 가늠할 수 있다. 단 월요일과 금요일은 휴관이기 때문에 방문하기 전 미리 일정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베트남 #하노이 #한국 #여행 #동남아여행 #하노이명소 #호치민생가 #하롱베이

출처: http://www.ob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529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