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정보통신(KTNET), 베트남 진출 한국기업 대상 가공수출 전략 설명회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기업 지원 위해 ‘수입정산관리 및 FTA원산지관리 시스템’ 구축 계획

산업통상자원부 지정 국가전자무역기반사업자인 ㈜한국무역정보통신(KTNET)은 더존비즈온, 포맨해운항공과 공동주최로 베트남 진출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한 [베트남 진출기업 가공수출 전략 설명회]를 28일(목) 베트남 하노이 그랜드플라자호텔에서 개최했다.
㈜한국무역정보통신(KTNET)은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기업 지원을 위해 ‘수입정산관리 및 FTA원산지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지난 26일 발표한데 이어 개최된 이날 설명회에는 자동차, 전기전자, 섬유 등 다양한 업종의 베트남 진출 한국기업 관계자, 주재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하여 베트남 FTA 원산지관리 실무와 원산지관리시스템 활용, 베트남 수책관리의 중요성·문제점·관리방법에 대한 효율적인 관리 방법과 실무적인 이슈를 공유하고 베트남 진출기업과 본사(한국)의 실시간 통합 ERP시스템 구축 및 운영 방안 그리고 베트남 수책관리시스템 개요 및 베트남 통관 실무에 대한 대처방안과 대응방안에 대한 리스크 관리에 대한 사례 발표가 있었다.
김용환 한국무역정보통신(KTNET) 사장은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 스스로가 시스템을 활용해 리스크를 관리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서비스를 확대·발전해 향후 하노이 사무소를 지사화하고 베트남을 거점삼아 신남방정책의 일환으로 아세안 국가로 시스템 보급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베트남 현지 한국의 가공·수출기업은 대부분 원재료 수입 시 관세기관으로부터 관세면제 혜택을 받고 수출이행에 따른 정기적인 정산보고를 통해 사후심사를 받고 있으나, 세관조사에 따른 추징이 빈번하게 발생해 경영활동에 상당한 애로사항이 발생하고 있다.
또 FTA원산지증명서를 기관에서 발급 받고자 할 경우 발급신청 전 원산지 판정과 제출서류 작성이 대부분 수기로 진행되고 있고 이후 발급신청은 온라인에서 가능하지만 심사와 원본발급은 발급기관을 직접 방문해 처리해야 하는 불편함을 겪고 있다.
이에 KTNET의 ‘수입정산관리 및 FTA원산지관리 시스템’을 통해 기업은 내외부 데이터를 주기적으로 비교해 불일치 원인을 파악, 조정하고 균형을 유지해 관세기관의 추징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스템을 통한 원산지 간편 판정과 신청서류 자동생성, 반영구적인 증빙관리가 가능해 원산지 사후검증을 대비하고 업무시간을 단축할 수 있게 된다.
향후 KTNET은 서비스 보급 확대와 활용성 강화를 위해 베트남 정부기관과 협력해 베트남 통관시스템(VNACCS/VCIS*) 및 원산지증명서 발급신청시스템(ECOSYS)과의 연계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26일 현지 IT아웃소싱을 통한 개발협력 등 중장기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베트남 IT기업인 NTQ SOLUTION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하노이에 사무소를 개소했다. [하경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