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가 이끄는 캄보디아, 2022 카타르월드컵 1차예선… 파키스탄과 맞대결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지난 달 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 하우스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1차 예선 대진추첨을 실시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 랭킹을 기준으로 아시아지역 상위 34개 팀은 2차 예선에 곧바로 직행한다. 한국은 일본, 이란, 호주, 중국 등과 1차 예선을 통과했다.
따라서 1차 예선은 한마디로 하위랭킹 팀들 간 경쟁이다.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마카오, 라오스, 부탄, 몽골, 방글라데시, 괌, 브루나이, 동티모르, 파키스탄, 스리랑카 등 하위 12개 팀이 참여한다.
혼다 케이스케 감독이 이끄는 캄보디아는 추첨 결과에 따라 파키스탄과 맞붙게 됐다. 2018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준우승팀 말레이시아는 나름 아세안에선 강팀임에도 상위 34개국에 들지 못해 약체 동티모르와 1차 예선을 치르게 됐다.

한편, 지난해 스즈키컵 우승을 거머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상위 그룹 34개 팀에 속해 한국과 함께 2차 예선에 당당히 직행했다.
아시아지역 1차 예선은 오는 6월 6일과 11일 홈 앤드 어웨이를 치러 승리한 6개 팀이 2차 예선에 진출한다. 2차 예선은 직행한 34개 팀과 1차 예선을 통과한 6개 팀이 8개 조로 나뉘어 풀 리그를 치른다.
2차 예선 조 추첨은 7월 17일 진행될 예정이다. 그리고 9월 5일 2차 예선 첫 경기가 펼쳐진다. 캄보디아는 마카오를 꺾고(3-1, 1-1), 2018 러시아 월드컵 1차 예선을 통과한 바 있다.
혼다가 지휘봉을 잡은 캄보디아는 현재 피파랭킹 173위이며, 1차 예선 상대인 파키스탄의 랭킹은 142위다. 캄보디아 입장에선 파키스탄이 결코 만만한 상대는 아니다. 캄보디아 감독 혼다의 고심이 깊어질 듯싶다. [박정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