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진출기업 법률·CSR 리스크 대응전략 설명회

산업통상자원부·코참·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사중재원은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리스크 대응전략>설명회를 지난 4월 25일, 베트남 인터컨티넨탈 하노이 랜드마크 72에서 공동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최근 들어 글로벌 기업들의 사회적 책임(CSR) 이행 요구를 강화하면서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 수출 기업 경영에도 실제 리스크가 되고 있는 CSR 규범 동향과 OECD 다국적기업 가이드라인, 계약 관련 각종 법률 리스크에 대한 대응전략을 공유·모색하고자 마련된 자리다.
▽ 해외진출 기업의 CSR 리스크와 대응전략을 설명한 김녹영 대한상공회의소 지속가능전략실장은 “글로벌 기업들이 CSR 관리 범위를 점차적으로 1·2차 협력사까지 확대하면서 수출 기업이 큰 영향을 받고 있다”며 이와 관련,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국가는 기업의 책임경영을 자국법 또는 국가 간 투자협정 등에 반영하고 있어 기업들의 사회적 책임과 의무에 대한 요구가 강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 외국기업활동 리스크와 대응방안(계약과 분쟁해결을 중심으로)은 차지훈 법무법인 화우 파트너 변호사가 발표했으며 베트남 진출 한국 기업의 수가 늘어나면서 이에 따라 분쟁도 늘어나고 있다며 특히, 베트남 부동산 투자가 늘어나면서 취득과 리스크, 계약 체결시 유의사항에 대한 설명이 있었다.
▽ OECD 다국적기업 가이드라인 관련 사례 및 시사점은 오현석 대한상사중재원 기획관리본부장이 발표했다. 다국적 기업들의 사회적책임(CSR)에 관련한 구체적 실행규범으로서 48개 회원국 간 체결된 ‘다국적기업 가이드라인’의 주요 내용 및 지원기구인 연락사무소(NCP)에 대해 소개했다.
2013년 대한상사중재원이 NCP 사무국으로 지정되었으며 정부와 민간 단체가 참여하는 혼합형 NCP이다. 작년 5월 OECD는 인권, 노동, 환경, 뇌물 등에 기업 스스로 어떻게 점검해야 하는지 구체적인 실사 지침을 발표했다. 수출 기업이 CSR 평가를 요구받은 분야는 환경, 안전·보건, 노동, 인권, 윤리 등이다.
앞으로 글로벌 회사의 CSR 평가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를 통과하지 못해 수출에 제약과 타격을 받을 베트남 진출 한국기업들의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하경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