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구아이앤씨, 베트남 아웃소싱 업체 ‘맛바오 BPO’ 인수

 

구자관 대표 “베트남 진출한 韓 기업에 원스톱 서비스 제공”

국내 1위 아웃소싱 전문업체 삼구아이앤씨는 베트남 아웃소싱 업체 ‘맛바오(MATBAO) BPO’의 지분 70%를 인수하는 계약을 지난 3일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구자관 책임대표사원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베트남은 내년에 한국의 ‘2대 수출국’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며 “이번 진출을 계기로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기업들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베트남에 진출하는 한국기업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해 최근 7000개를 돌파했다. 삼구아이앤씨는 베트남에 진출했거나, 진출하려는 기업에 콜센터, 판매, 통합물류 관리, 건물·시설 종합관리, 생산공장 도급, 근로자 파견관리 등의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삼구아이앤씨가 인수한 맛바오 BPO는 2002년 정보통신(IT) 사업으로 시작해 서비스업까지 영역을 넓힌 맛바오그룹의 계열사다. 고객사 콜센터, 텔레마케팅, 문서 관리, 인력 아웃소싱(판매·포장), 교육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마이크로소프트, DHL, H&M, 페덱스, 소니 등 글로벌 기업을 포함한 수백개 기업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맛바오 BPO는 호찌민에 본사, 하노이에 지사를 두고 있고 전체 근로자는 약 2700명에 달한다. 작년 기준 매출액은 570억원을 기록했다.

삼구아이앤씨는 1968년 청소용품 제조에서 출발해 51년간 건물종합관리, 생산도급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전국 임직원 수는 약 3만명으로 1500개 현장에서 348개 기업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아웃소싱 #베트남 #삼구아이앤씨 #호치민 #맛바오

출처: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6/04/2019060401042.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