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기업, 베트남 시장 진출 교두보 확보

 

제주기업들의 베트남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가 확보됐다.

제주상공회의소(회장 김대형)는 7일 베트남 하노이시에서 베트남 상공회의소(회장 부 띠엔 록)와 경제ㆍ무역 및 투자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날 양 지역 경제인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된 협약식에서 ▲상호 경제 교류단 파견 ▲교역회와 전시회 참가협력 ▲경제, 무역, 관광, 투자 정보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펼쳐나가기로 했다.

제주와 베트남 최대 경제 단체 간에 우호ㆍ협력을 위한 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양 지역 간 경제무역 및 관광, 투자분야 등에 걸쳐 교류가 확대될 전망이다.

김대형 제주상의 회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제주도와 베트남 예전부터 오랜 교류활동을 이어오고 있다”라며 “오늘 협약을 계기로 향후 경제발전의 좋은 파트너로서 우호 관계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경제, 무역 및 투자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어 “경제발전의 좋은 파트너로서 지속적인 관계를 갖기 위해 베트남 상공회의소 대표들이 제주를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다.

떠안 주이 크엉 베트남 상공회의소 부회장은 “베트남은 한국기업이 많이 진출해 있는 지역으로 베트남 경제발전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오늘 제주상의와의 협약으로 양국의 경제협력분야가 한층 더 성장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기회가 되는대로 제주를 방문해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광범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하는데 힘을 모아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베트남 상공회의소는 1963년 창립되어, 호치민. 하이퐁. 다낭 등에 7개의 지역본부를 두고 있으며 1만여 개의 기업체가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는 베트남 최대의 경제단체이다.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나라의 삼성, LG전자, 법무법인 광장 등 다수의 한국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회원으로 가입돼 활동하고 있다.

한편 베트남은 한반도의 1.5배의 면적에 인구는 9400여 만명으로 동남아시아의 신흥 경제국으로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6.5%의 경제성장률을 달성했으며 1인당 국민소득은 2725달러이다. 대외 교역규모는 8400억달러(수출 4300억달러ㆍ수입 4100억달러)로서 이 가운데 한국-베트남 간 교역규모는 1237억달러(대베트남 수출 920억달러, 수입 317억달러)로 14.7%에 달하는 우리나라의 주요 교역국이다.

#베트남 #한국 #제주 #하노이 #한국기업 #베트남시장 #진출 #교역

출처: http://www.jejuilbo.net/news/articleView.html?idxno=122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