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의 울산’ 꽝응아이성, 서울서 투자유치 설명회

코트라(KOTRA)는 16일 서울 코트라 본사에서 ‘베트남 꽝응아이성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중부에 위치한 꽝응아이성은 다낭에서 남쪽으로 140km 떨어져 있으며, 면적은 경기도의 절반인 약 5천㎢에 인구는 130만 명이다.

꽝응아이성과 공동으로 개최된 이번 설명회는 그간 호찌민, 하노이 등 베트남 남·북부에 비해 한국 기업의 진출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중부 지역의 투자환경 소개를 위해 마련됐다.

특히 대·중소기업의 동반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이미 두산중공업이 진출해 있는 현지 보일러, 항만 및 담수 기자재 관련 업종과 투자 관심 기업을 초청해 ‘핀포인트’ 세미나 방식으로 진행됐다.

꽝응아이성에서 레 비엣 추 당서기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투자 환경 및 인센티브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꽝응아이성은 호찌민, 하노이 지역 공단에 비해 3분의 1 수준의 저렴한 토지비용과 직업교육 이수자 비율이 높은 노동인구, 기업소득세(법인세) 감면혜택 등을 제시하며 투자유치에 나섰다.

특히 울산∼포항 중화학공업지대를 연상케 할 정도로 4개의 공단과 18개의 산업 클러스터를 배치해놓고 있으며 현지 최대 철강업체인 호아팟과 최대 정유업체인 페트로베트남이 본사를 두고 있다.

지금까지 한국 기업의 꽝응아이성 투자는 누적 5억9천만달러(약 6천956억원)에 달한다.

#베트남 #호치민 #꽝응아이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