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C 2019 부산 의료관광 해외 특별전 개막식 성대하게 열려 호치민 뉴스 수정이동지우기

부산시가 주최하고 부산경제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 ‘부산의료관광해외특별전’이 1일부터 3일까지 베트남 호치민SECC에서 열렸다.

30일 부산경제진흥원에 따르면 이는 부산의 해외환자유치 네트워크 확대와 의료 관광국제도시로 브랜딩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는 베트남 현지의료비즈니스전시회 ‘2019 호치민메디팜엑스포와’ 공동개최했다. 참석한 내빈으로는 부산경제진흥원 박기식원장, 부산광역시 조용래 관광 마이스 국장, 부산 진구 서은숙 구청장, 동남권 원자력 의학원 박상일 원장, 부산 롯데호텔 김성한대표, 서면 메디컬 스트리트 의료 관광 협의회 이성근 이사장, 부산권 의료산업 협의회 곽명섭 사무처장, 부산 화장품 기업협회 문외숙 협회장, 베트남 보건부 응웬딘안 (Nguyen Dinh Anh) 국장, 베트남 보건부 Nguyen Minh Tuan 국장, 베트남 보건부 의약품부장, 호치민 한,베교류협회 쩐띠미 부회장, 베트남 뷰티협회 관계자 분들이 참석하였다.

19번째인 메디팜 엑스포는 350개 업체가 참여 하였고, 400여개가 넘는 부스를 운영할 정도로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의료종합 박람회의 면모를 보여 주었다. 이번 특별전은 베트남 해외 환자유치와 의료기기, 뷰티제품 수출확대를 위한 계기로 삼을 것이라며 향후 부산으로의 환자 유치확대를 위한 지원 사업을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부산에서는 종합 병원 피부 성형, 건강 검진, 안과, 외과, 산부인과 등 의료기관과 해외 환자유치 업체 뷰티 의료기기 등 38개 기관 및 기업이 참가했다.

부산시와 부산 경제진흥원은 이번 특별전의 구체적 성과도출을 위해 특별전 부스를 방문한 주요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8월말 부산방문팸투어를 실시할 계획이다.

베트남은 국민소득의 증가와 9천만명이 넘는 인구 등으로 의료관광 측면에서 잠재적 가치가 높다. 지난해 부산을 찾은 베트남 의료관광객수는 556명으로 러시아, 중국, 일본, 미국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부산 경제진흥원 관계자는 이번 특별전이 꾸준히 늘고 있는 베트남 환자의 부산 유치는 물론 의료기기, 뷰티제품의 수출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