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베트남에 ‘냉동트럭 희생자’ 신원확인 요청…트럭 운전자 법정 출두

영국에서 발생한 ‘냉동 컨테이너 집단 사망 사건’의 희생자들의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영국 정부가 28일(현지시간) 베트남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AFP통신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이날 영국 측으로부터 참사 희생자 신원을 확인해 달라는 서류를 받았다고 밝혔다. 당초 이번 사건 희생자 39명은 모두 중국 국적자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베트남에서 ‘영국에서 자녀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잇따르면서 피해자 가운데 베트남인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영국 경찰이 지난 23일(현지시간) 39구의 시신이 발견된 트럭 컨테이너를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에서 틸버리 부두의 안전한 장소로 옮길 준비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영국 경찰이 지난 23일(현지시간) 39구의 시신이 발견된 트럭 컨테이너를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에서 틸버리 부두의 안전한 장소로 옮길 준비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부이 타인 선 베트남 외교부 차관은 “영국이 신원 확인 협조를 위해 에식스 트럭 사망 사건과 관련한 4세트의 서류를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실종자 가족들로부터 확보한 머리카락과 혈액 샘플을 바탕으로 신원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앞서 베트남 현지매체는 중부 하띤 성과 응에안 성에 등에서 자녀가 영국에서 실종됐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정확한 신고 건수는 확인되지 않지만, 지난 27일까지 베트남의 24가구가 이번 비극으로 자녀가 희생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당국에 실종신고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영국 경찰은 이번 냉동 트럭 참사 희생자들의 국적을 아직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고 있다.

지난 23일 오전 1시 40분께 런던에서 동쪽으로 20마일(약 32km)가량 떨어진 에식스주 그레이스의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에서 39구의 시신이 담긴 화물 트럭 컨테이너가 발견됐다. 시신은 남성 31명, 여성 8명으로, 최저 영하 25도까지 내려가는 냉동 컨테이너 안에서 동사했거나 질식사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사했거나 질식사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트럭 운전자인 모리스 로빈슨(25)은 사건 당일 경찰에 체포돼 이날 처음으로 법정에 출두했다. 경찰은 지난 26일 로빈슨을 살인 및 인신매매, 밀입국 및 돈세탁 공모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로이터통신은 로빈슨이 이날 보석 신청을 하지 않았다며, 오는 11월 25일까지 구금 기한이 연장됐다고 전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28/2019102802753.html

#베트남#로빈슨#에식스트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