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쌀딩크’ 박항서 감독과 역사상 최고 대우 재계약

‘쌀딩크’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 베트남 축구협회와 재계약에 합의했다.

베트남 축구계 관계자는 “박항서 감독이 지난 3일 베트남 축구협회와 재계약 협상을 완료했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을 비롯해 이달 말 개막하는 동남아시안(SEA)게임, 내년 초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등 굵직한 축구 이벤트에서 변함 없이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의 재계약 조건은 파격적이다. 쉽게 판단하기 어려운 상태다. 현재 월 2만 달러(2300만 원)을 받고 있는 박 감독에게 베트난 축구협회는 위상을 인정하고 대가를 지불했다. 관계자는 “구체적인 금액을 발표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역대 베트남 축구계 최고 대우다. 베트남 축구의 수준을 올린 박 감독을 위해 베트남 축구계가 합심해서 계약을 체결했고 금전적인 보상도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에 부임한 뒤 베트남 축구 수준이 달라졌다. 동남아시아에서도 변방이었던 베트남은 지난해 1월 아시아 U-23 챔피언십서 2위에 올랐다. 그리고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4강 신화를 썼다. 그리고 동남아시아연맹(AFF) 스즈키컵에서는 10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여전히 베트남 축구는 박항서 감독과 함께 상승일로를 걷고 있다.

출처 : https://sports.v.daum.net/v/20191105181801437 

#베트남축구 #박항서 #쌀딩크 #재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