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베트남 결혼이주 1세대’ 원옥금 영입…”함께사는 나라”(종합)

이주민 인권운동가…”이자스민보다 당사자 목소리 더 정확히 반영할것”
이해찬 “다양성의 힘” 입당 환영…회견 도중 “원금옥” 이름 잘못 언급하기도

입당원서 전달하는 민주당 16번째 영입인재는 주한베트남교민회장 원옥금

입당원서 전달하는 민주당 16번째 영입인재는 주한베트남교민회장 원옥금(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16번째 영입인재인 주한베트남교민회장 겸 이주민센터 동행 대표 원옥금씨로부터 입당원서를 전달받고 있다. 2020.2.4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4·15 총선을 앞두고 베트남 출신 이주여성인 원옥금(44·응웬응옥감) 주한베트남교민회장을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민주당의 16번째 영입 인사다.

민주당은 “원 회장은 다문화 인권분야 첫 번째 영입으로, 15년간 한국 이주 다문화가정과 이주노동자 권익 증진을 위해 활동해온 현장 인권운동가”라며 “특히 베트남 이주여성을 보듬으며 한·베트남 친선의 ‘왕언니’ 역할을 해왔다”고 소개했다.

원 회장은 1996년 베트남 국영건설회사 재직 중 엔지니어로 현지 파견근무 중이던 한국인 남편과 결혼해 이듬해 한국으로 온 결혼이주 1세대다.

1998년 한국 국적을 취득했고 이후 평범한 주부로 살아오다 2004년 한·베트남 다문화가정 인터넷 커뮤니티 운영진 활동 중 문화적 차이로 고민하는 이주여성들을 상담하면서 본격적 인권활동가의 길에 들어섰다.

이주여성 긴급전화상담을 시작으로 이주민센터 ‘동행’ 대표, 서울외국인노동자센터 이사, 서울시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 인권다양성분과 위원 등을 역임했고, 한국방송통신대 법학과와 건국대 행정대학원 법무학과를 졸업했다.

2014년 재한베트남공동체를 결성해 대표로 활동했고, 2017년 20만명 회원을 가진 주한베트남교민회의 회장에 취임했다. 현재 3·1 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원옥금(44) 주한베트남교민회장[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원옥금(44) 주한베트남교민회장[민주당 제공]

원 회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주민이 더 이상 낯선 이방인이 아닌 당당한 대한민국 국민으로 함께 살아가는 나라를 만들고 싶은 마음으로 정치를 시작한다”고 입당 포부를 밝혔다.

그는 “한글을 처음 배울 때 사랑과 사람이란 글자가 비슷한 것이 인상적이었다”며 “저에게 ‘사랑과 사람’이라는 말은 사랑만이 사람을 위대하게 만든다는 의미로 다가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해찬 대표는 “한국과 한글을 사랑하게 된 원옥금님이 아니라면 이런 오묘한 의미를 어떻게 발견하겠나”라며 “이런 발견이야말로 다양성의 힘”이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첫 번째 조국인 베트남과 두 번째 조국인 한국을 잇는 ‘원금옥’님 같은 분들이 많다”고 말하는 등 원 회장의 이름을 두차례 잘못 언급했다가 이를 바로잡기도 했다.

원 회장은 “한국 사람은 원옥금이란 이름이 익숙하지 않은가보다”라며 “제 이름을 원금옥이라고 부르는 사람이 많았다. 매번 정정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의당에 입당한 이자스민 전 의원과의 차별성을 질문받자 “이주민 당사자의 목소리를 더 정확하게 반영하겠다”며 결혼이주여성에 대한 가정폭력 문제, 외국인 노동자 인권침해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향후 정치하는 과정에서 부딪힐 언어·문화적 장벽과 관련한 질문에는 “이주민이 함께 잘 사는 세상을 만들고 싶어 겁 없이 정치를 하겠다고 했는데, 지금 물어보신 점은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나중에 생각해서 답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는 6일 17·18번째 영입 인사를 소개할 예정”이라면서 “문을 완전히 닫는 것은 아니지만, 다음 주에는 인재영입 1차 마감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6번째 영입인재와 기념촬영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16번째 영입인재와 기념촬영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16번째 영입인재인 주한베트남교민회장 겸 이주민센터 동행 대표 원옥금씨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2.4 jeong@yna.co.kr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200204047751001?input=1195m 

#민주#베트남#결혼이주#1세대#원옥금#영입